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소규모 학교 제외, 수도권 93.5% 분산 등교 이행…“수행평가 생략 추진”
입력 2020.06.16 (14:51) 수정 2020.06.16 (15:09) 사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교육부는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 적용 기한을 이번 달 말까지 연장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지난달 28일 방역 당국이 마련한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방역 조치'와 연계해 시행 중인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기존 14일에서 30일까지 연장하도록 지난주 시도교육청에 안내했다고 교육부는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수도권 지역 고등학교의 경우 학생을 2/3 이하로 등교시키고, 유치원과 초중학교·특수학교는 1/3 이하만 등교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게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의 주요 내용입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강도 높은 방역 조치에도 불구하고 신규 환자와 코로나19 집단 발생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양상을 보여, 기존에 14일까지로 계획했던 학교 밀집도 최소화 방침을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고 지난 11일에 이미 각 시도교육청에 통보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조치가 잘 이행되는지 교육 당국이 점검한 결과, 지난 9일 기준으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93.5%의 학교가 해당 조치를 이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분산 등교를 하지 않고 있는 학교는 주로 농어촌이나 전교생 60명 이하의 소규모 학교 일부"라며 "해당 학교들은 강화도나 서해5도·포천이나 연천 등지에 있는 학교로 전교생이 등교해도 밀집도가 낮아, 학교 내에서 방역 조치나 감염병 상황 관리를 충분히 할 수 있는 곳 위주"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교육부는 분산 등교로 등교 수업일이 줄어든 것과 관련해 학생과 교사에 대한 평가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도 소개했습니다.

이미 지난 4월 교육 당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원격수업 평가 가이드라인'을 통해 학생들에 대한 수행평가 횟수와 성적반영 비율을 축소하도록 지침을 내렸지만, 일부 학교는 여전히 수행평가 부담이 큰 경우가 있어 일선 학교에 평가 부담을 완화하는 적극적인 조처를 교육부는 재차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코로나19 등 국가 재난 상황에 준하는 경우에는 수행평가를 하지 않는 방안까지 포함해 관계 법령을 개정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교육부는 부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수행평가를 하지 않는 방안은 이달 말까지 훈령을 개정해서 2학기부터 적용할 예정이며, 1학기가 끝나가기는 하지만 만약 교육청이 동의하고 학교가 원할 경우 1학기부터 적용할 수 있는 방안도 열어놓겠다"고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설명했습니다.

또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 지필평가 없이 수행평가로 대신하고 있는데, 이 경우에도 수행평가를 생략하고 교사가 학생 관찰 내용을 서술형으로 적어서 성취도를 기록하거나 가정통신문으로 안내하는 방식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의 경우 대입과 연계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변동 없이, 학교에서 현재 계획한 대로 수행평가나 지필평가를 하기를 권장한다고 교육부는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소규모 학교 제외, 수도권 93.5% 분산 등교 이행…“수행평가 생략 추진”
    • 입력 2020-06-16 14:51:19
    • 수정2020-06-16 15:09:59
    사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교육부는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 적용 기한을 이번 달 말까지 연장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지난달 28일 방역 당국이 마련한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방역 조치'와 연계해 시행 중인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기존 14일에서 30일까지 연장하도록 지난주 시도교육청에 안내했다고 교육부는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수도권 지역 고등학교의 경우 학생을 2/3 이하로 등교시키고, 유치원과 초중학교·특수학교는 1/3 이하만 등교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게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의 주요 내용입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강도 높은 방역 조치에도 불구하고 신규 환자와 코로나19 집단 발생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양상을 보여, 기존에 14일까지로 계획했던 학교 밀집도 최소화 방침을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고 지난 11일에 이미 각 시도교육청에 통보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조치가 잘 이행되는지 교육 당국이 점검한 결과, 지난 9일 기준으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93.5%의 학교가 해당 조치를 이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분산 등교를 하지 않고 있는 학교는 주로 농어촌이나 전교생 60명 이하의 소규모 학교 일부"라며 "해당 학교들은 강화도나 서해5도·포천이나 연천 등지에 있는 학교로 전교생이 등교해도 밀집도가 낮아, 학교 내에서 방역 조치나 감염병 상황 관리를 충분히 할 수 있는 곳 위주"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교육부는 분산 등교로 등교 수업일이 줄어든 것과 관련해 학생과 교사에 대한 평가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도 소개했습니다.

이미 지난 4월 교육 당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원격수업 평가 가이드라인'을 통해 학생들에 대한 수행평가 횟수와 성적반영 비율을 축소하도록 지침을 내렸지만, 일부 학교는 여전히 수행평가 부담이 큰 경우가 있어 일선 학교에 평가 부담을 완화하는 적극적인 조처를 교육부는 재차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코로나19 등 국가 재난 상황에 준하는 경우에는 수행평가를 하지 않는 방안까지 포함해 관계 법령을 개정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교육부는 부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수행평가를 하지 않는 방안은 이달 말까지 훈령을 개정해서 2학기부터 적용할 예정이며, 1학기가 끝나가기는 하지만 만약 교육청이 동의하고 학교가 원할 경우 1학기부터 적용할 수 있는 방안도 열어놓겠다"고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설명했습니다.

또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 지필평가 없이 수행평가로 대신하고 있는데, 이 경우에도 수행평가를 생략하고 교사가 학생 관찰 내용을 서술형으로 적어서 성취도를 기록하거나 가정통신문으로 안내하는 방식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의 경우 대입과 연계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변동 없이, 학교에서 현재 계획한 대로 수행평가나 지필평가를 하기를 권장한다고 교육부는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