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 당연히 유효”
입력 2020.06.16 (15:26) 수정 2020.06.16 (15:27) 정치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은 유효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16일)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1년 전 4차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한 바 있는데 이와 관련한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안을 한 상태고, 당연히 유효하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1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장소나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남북정상 회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최근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대북 특사에 대해 "특사 파견 이야기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어제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기 위해 소통과 협력을 강조한 데 대해선 "대통령은 이미 올해 신년사와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남북이 협력해 할 수 있는 일을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간 철도 및 도로 연결,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개별 관광 등 문 대통령이 제안한 남북 협력사업을 상기시켰습니다.

이 관계자는 "저희는 이 제안을 철회한 바 없다"며 "남북 협력사업이 여기에 국한하는 것은 아니며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군 총참모부가 비무장화된 지대에 군대가 다시 진출할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선 "이미 통일부와 국방부가 입장을 밝혔다"며 "정부는 절제해 단일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 청와대 “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 당연히 유효”
    • 입력 2020-06-16 15:26:43
    • 수정2020-06-16 15:27:15
    정치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은 유효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16일)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1년 전 4차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한 바 있는데 이와 관련한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안을 한 상태고, 당연히 유효하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1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장소나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남북정상 회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최근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대북 특사에 대해 "특사 파견 이야기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어제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기 위해 소통과 협력을 강조한 데 대해선 "대통령은 이미 올해 신년사와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남북이 협력해 할 수 있는 일을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간 철도 및 도로 연결,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개별 관광 등 문 대통령이 제안한 남북 협력사업을 상기시켰습니다.

이 관계자는 "저희는 이 제안을 철회한 바 없다"며 "남북 협력사업이 여기에 국한하는 것은 아니며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군 총참모부가 비무장화된 지대에 군대가 다시 진출할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선 "이미 통일부와 국방부가 입장을 밝혔다"며 "정부는 절제해 단일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