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에 여성 가사노동자 수입 40% 급감”
입력 2020.06.16 (16:18) 수정 2020.06.16 (16:57) 경제
코로나 19로 여파로 여성 가사노동자의 생계 수입이 최대 40% 줄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국가정관리사협회와 한국여성노동자회는 4∼5월 전국 여성 가사노동자 128명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응답자들이 지난 4월 벌어들인 돈은 평균 66만 5천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07만 400원)보다 37.9% 줄었습니다.

지난 2월은 73만 2천원, 3월은 64만 2천원으로 각각 지난해보다 31.6%, 40.0% 감소했습니다.

이 가운데 응답자 본인이 가계 소득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25%에 달했습니다. 본인 소득이 가계 소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는 답변도 57.8%에 이르렀습니다.

소득감소의 이유(복수응답)로는 가장 많은 54.7%가 '고객이 오지 말라고 해서'라고 답했습니다. 다음으로 '코로나 감염 우려로 인한 자발적 무노동'이라는 응답이 14.7%, '새 고객이 없어서'라는 답변이 10.0%로 뒤를 이었습니다.

감소한 소득을 충당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4.7%가 지출을 줄여 생활을 유지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대출(14.8%), 기존 저축에서 사용(11.7%)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가정관리사협회와 여성노동자회는 이날 오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가 불러온 위기는 여성들에게 더욱 가혹하게 나타나고 있고, 가사노동자들은 이중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가사노동자 권리보장법 제정과 생존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에 여성 가사노동자 수입 40% 급감”
    • 입력 2020-06-16 16:18:22
    • 수정2020-06-16 16:57:27
    경제
코로나 19로 여파로 여성 가사노동자의 생계 수입이 최대 40% 줄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국가정관리사협회와 한국여성노동자회는 4∼5월 전국 여성 가사노동자 128명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응답자들이 지난 4월 벌어들인 돈은 평균 66만 5천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07만 400원)보다 37.9% 줄었습니다.

지난 2월은 73만 2천원, 3월은 64만 2천원으로 각각 지난해보다 31.6%, 40.0% 감소했습니다.

이 가운데 응답자 본인이 가계 소득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25%에 달했습니다. 본인 소득이 가계 소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는 답변도 57.8%에 이르렀습니다.

소득감소의 이유(복수응답)로는 가장 많은 54.7%가 '고객이 오지 말라고 해서'라고 답했습니다. 다음으로 '코로나 감염 우려로 인한 자발적 무노동'이라는 응답이 14.7%, '새 고객이 없어서'라는 답변이 10.0%로 뒤를 이었습니다.

감소한 소득을 충당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4.7%가 지출을 줄여 생활을 유지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대출(14.8%), 기존 저축에서 사용(11.7%)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가정관리사협회와 여성노동자회는 이날 오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가 불러온 위기는 여성들에게 더욱 가혹하게 나타나고 있고, 가사노동자들은 이중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가사노동자 권리보장법 제정과 생존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