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 폭파
통일부 “北,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입력 2020.06.16 (17:18) 수정 2020.06.16 (17:2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폭파를 암시한 지 3일만인데요.

통일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효용 기자, 정부가 폭파 사실을 공식 확인한 거죠?

[리포트]

네,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이 같은 사실을 오후 3시 50분이 조금 넘은 시각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확인했는데요.

앞서 오늘 오후 개성공단과 가까운 서부전선 일대에서 폭음과 연기가 목격됐다는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면서 이곳 통일부도 술렁이는 분위기 속에서 속속 확인 작업이 이루어졌습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에서 개설에 합의함에 따라 그해 9월 문을 열였습니다.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되던 4층 건물에 리모델링을 거쳐 들어섰는데, 평소 남북 인력 80여 명이 상주하면서 남북간 24시간 상시소통채널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된 겁니다.

앞서 남북은 올해1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연락사무소 운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하고 남측 인원들도 모두 철수한 상황이었는데요.

그 뒤 하루 2차례씩 전화 연락을 해 왔지만 지난 9일 남북 통신선이 차단된 이후 연락이 완전히 끊긴 상태였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조치를 하지 않으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와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이래 연일 대남 강경 발언을 내놨습니다.

특히 김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발표한 담화에서 '다음 대적행동' 행사권을 인민군 총참모부에 넘긴다고 공언하면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이어 사흘 만인 오늘 공언한 대로 신속하게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겁니다.

북한은 오늘 오전에는 총참모부의 공개 보도 형식으로 남북 합의로 비무장화한 지역에 다시 군대를 투입할 가능성을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통일부 “北,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 입력 2020-06-16 17:19:44
    • 수정2020-06-16 17:24:03
    뉴스 5
[앵커]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폭파를 암시한 지 3일만인데요.

통일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효용 기자, 정부가 폭파 사실을 공식 확인한 거죠?

[리포트]

네,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이 같은 사실을 오후 3시 50분이 조금 넘은 시각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확인했는데요.

앞서 오늘 오후 개성공단과 가까운 서부전선 일대에서 폭음과 연기가 목격됐다는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면서 이곳 통일부도 술렁이는 분위기 속에서 속속 확인 작업이 이루어졌습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에서 개설에 합의함에 따라 그해 9월 문을 열였습니다.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되던 4층 건물에 리모델링을 거쳐 들어섰는데, 평소 남북 인력 80여 명이 상주하면서 남북간 24시간 상시소통채널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된 겁니다.

앞서 남북은 올해1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연락사무소 운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하고 남측 인원들도 모두 철수한 상황이었는데요.

그 뒤 하루 2차례씩 전화 연락을 해 왔지만 지난 9일 남북 통신선이 차단된 이후 연락이 완전히 끊긴 상태였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조치를 하지 않으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와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이래 연일 대남 강경 발언을 내놨습니다.

특히 김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발표한 담화에서 '다음 대적행동' 행사권을 인민군 총참모부에 넘긴다고 공언하면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이어 사흘 만인 오늘 공언한 대로 신속하게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겁니다.

북한은 오늘 오전에는 총참모부의 공개 보도 형식으로 남북 합의로 비무장화한 지역에 다시 군대를 투입할 가능성을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