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달 금통위서 금통위원 “주택가격 오름세·증시 조정·디플레이션 예의주시해야”
입력 2020.06.16 (18:06) 수정 2020.06.16 (19:34) 경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 지난달 2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모든 금통위원이 금리 인하에는 동의했지만, 일부는 늘어난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흘러가 집값을 올릴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한은이 오늘(16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한 위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주택 매매가 오름세가 제약되리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적극적 재정·통화정책으로 유동성이 크게 확대돼 하반기 들어 주택가격 오름세가 다시 커질 것이라는 견해도 제기되고 있어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위원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개인들이 고위험·고수익 투자에 이전보다 많은 관심을 보이지만, 아직 그 규모 자체가 크지 않다"며 "수익 추구를 위한 투자 대상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은 항상 열려있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은의 관련 부서는 "정부의 부동산시장 안정화 노력과 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부동산가격 상승 기대가 약해져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급격히 유입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면서도 "다만 가계예금의 단기화가 심화하고 있는 만큼 이 자금이 어디로 흘러가는지 주의 깊게 살피겠다"고 했습니다.

증시 등 위험자산의 조정 가능성을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한 위원은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증시가 조정을 받았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적극적 정책 대응에 힘입어 시장이 빠르게 안정을 되찾았다"며 "다만 코로나19 재확산이나 미·중 무역 분쟁 심화 가능성 등 잠재 리스크(위험)가 상존하는 상황에서 가격 회복 속도가 다소 빠른 만큼 미국 금융시장과 여러 리스크를 면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디플레이션(물가하락을 동반한 경기침체)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한 위원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근원 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 전망치가 큰 폭으로 하향조정된 데다 일각에서 디플레이션 발생 가능성마저 제기되는 만큼 물가의 전망 시계를 보다 넓혀 통화정책 수립에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의원은 "과거에는 일시적 요인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상당 폭 낮아지더라도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어느 정도 지지했지만, 지금은 근원 인플레이션율이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동반해 큰 폭 하락한 상황"이라며 "앞으로 현재와 같은 물가 하방 압력이 상당 기간 지속할 위험이 있으므로, 최근 물가 하락이 기대인플레이션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외 커뮤니케이션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지난달 28일 회의에서 주식 보유 문제로 제척을 신청하고 의결에 불참한 조윤제 의원을 제외한 6명의 위원은 기준금리를 0.75%에서 0.5%로 0.25%포인트 내리는데 이견이 없었습니다.

기준금리 인하 이유로는 세계 경제 불확실성, 수출 급감, 국내총생산(GDP) 마이너스 성장 전망 등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지난달 금통위서 금통위원 “주택가격 오름세·증시 조정·디플레이션 예의주시해야”
    • 입력 2020-06-16 18:06:41
    • 수정2020-06-16 19:34:07
    경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 지난달 2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모든 금통위원이 금리 인하에는 동의했지만, 일부는 늘어난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흘러가 집값을 올릴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한은이 오늘(16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한 위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주택 매매가 오름세가 제약되리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적극적 재정·통화정책으로 유동성이 크게 확대돼 하반기 들어 주택가격 오름세가 다시 커질 것이라는 견해도 제기되고 있어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위원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개인들이 고위험·고수익 투자에 이전보다 많은 관심을 보이지만, 아직 그 규모 자체가 크지 않다"며 "수익 추구를 위한 투자 대상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은 항상 열려있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은의 관련 부서는 "정부의 부동산시장 안정화 노력과 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부동산가격 상승 기대가 약해져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급격히 유입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면서도 "다만 가계예금의 단기화가 심화하고 있는 만큼 이 자금이 어디로 흘러가는지 주의 깊게 살피겠다"고 했습니다.

증시 등 위험자산의 조정 가능성을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한 위원은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증시가 조정을 받았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적극적 정책 대응에 힘입어 시장이 빠르게 안정을 되찾았다"며 "다만 코로나19 재확산이나 미·중 무역 분쟁 심화 가능성 등 잠재 리스크(위험)가 상존하는 상황에서 가격 회복 속도가 다소 빠른 만큼 미국 금융시장과 여러 리스크를 면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디플레이션(물가하락을 동반한 경기침체)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한 위원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근원 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 전망치가 큰 폭으로 하향조정된 데다 일각에서 디플레이션 발생 가능성마저 제기되는 만큼 물가의 전망 시계를 보다 넓혀 통화정책 수립에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의원은 "과거에는 일시적 요인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상당 폭 낮아지더라도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어느 정도 지지했지만, 지금은 근원 인플레이션율이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동반해 큰 폭 하락한 상황"이라며 "앞으로 현재와 같은 물가 하방 압력이 상당 기간 지속할 위험이 있으므로, 최근 물가 하락이 기대인플레이션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외 커뮤니케이션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지난달 28일 회의에서 주식 보유 문제로 제척을 신청하고 의결에 불참한 조윤제 의원을 제외한 6명의 위원은 기준금리를 0.75%에서 0.5%로 0.25%포인트 내리는데 이견이 없었습니다.

기준금리 인하 이유로는 세계 경제 불확실성, 수출 급감, 국내총생산(GDP) 마이너스 성장 전망 등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