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시대, 수출 상담도 온라인
입력 2020.06.16 (19:27) 수정 2020.06.16 (22:37)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사태가 수출 시장에 직격탄을 날리고 있습니다. 

외국을 오갈 수도 없고, 외국인을 만날 수도 없는 실정인데요. 

이런 사태를 헤쳐나가기 위해 오늘(16일) 춘천에선 화상 수출 상담회가 열렸습니다.

노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커다란 화면에 뉴질랜드에 사는 교민이 연결돼 있습니다.

강원도의 한 화장품 회사 대표가 열정적으로 제품을 소개합니다.

[화장품 회사 대표 : "우리 피부가 노화되는 것을, 산화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해주고요."]

중국 시장도 공략합니다.  

상대방은 인터넷을 통해 중국 경제를 움직인다는 파워 블로거 '왕홍'입니다. 

실시간으로 중국어 통역이 이뤄집니다. 

[중국어 통역사 : "당신의 개인 방송으로 우리 화장품 브랜드를 소개해주는 건가요?"]

강원도가 올해 처음으로 마련한 '온라인 수출 상담회'의 모습입니다. 

온라인 수출 상담회는 중국과 유럽 등 30여 개 국가의 해외 바이어들과 도내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올해 1월부터 4월 사이 강원도의 수출액은 6억 달러. 1년 전보다 11% 줄었습니다. 

수출 감소폭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6번째로 큽니다.  

이번 상담회는 이처럼 꽉 막힌 수출길을 뚫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김왕규/강원도 중국통상과장 : "수시로 수출 상담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화상 스튜디오도 만들고 통역 등 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첫 상담에서부터 일정 부분 성과도 나타났습니다.  

[차성원/화장품 회사 직원 : "(중국에서) 저희 제품을 전체적으로 많이 좋아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희 제품에 대한 샘플을 요청한 상태이고요."]

외국인을 만날 수도 제품을 만져볼 수도 없는 코로나 시대의 수출 시장.  

비록 한계가 있지만, 기업들은 이번 화상 상담을 통해 해외 시장 개척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 코로나19 시대, 수출 상담도 온라인
    • 입력 2020-06-16 19:27:25
    • 수정2020-06-16 22:37:30
    뉴스7(춘천)
[앵커]

코로나 사태가 수출 시장에 직격탄을 날리고 있습니다. 

외국을 오갈 수도 없고, 외국인을 만날 수도 없는 실정인데요. 

이런 사태를 헤쳐나가기 위해 오늘(16일) 춘천에선 화상 수출 상담회가 열렸습니다.

노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커다란 화면에 뉴질랜드에 사는 교민이 연결돼 있습니다.

강원도의 한 화장품 회사 대표가 열정적으로 제품을 소개합니다.

[화장품 회사 대표 : "우리 피부가 노화되는 것을, 산화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해주고요."]

중국 시장도 공략합니다.  

상대방은 인터넷을 통해 중국 경제를 움직인다는 파워 블로거 '왕홍'입니다. 

실시간으로 중국어 통역이 이뤄집니다. 

[중국어 통역사 : "당신의 개인 방송으로 우리 화장품 브랜드를 소개해주는 건가요?"]

강원도가 올해 처음으로 마련한 '온라인 수출 상담회'의 모습입니다. 

온라인 수출 상담회는 중국과 유럽 등 30여 개 국가의 해외 바이어들과 도내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올해 1월부터 4월 사이 강원도의 수출액은 6억 달러. 1년 전보다 11% 줄었습니다. 

수출 감소폭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6번째로 큽니다.  

이번 상담회는 이처럼 꽉 막힌 수출길을 뚫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김왕규/강원도 중국통상과장 : "수시로 수출 상담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화상 스튜디오도 만들고 통역 등 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첫 상담에서부터 일정 부분 성과도 나타났습니다.  

[차성원/화장품 회사 직원 : "(중국에서) 저희 제품을 전체적으로 많이 좋아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희 제품에 대한 샘플을 요청한 상태이고요."]

외국인을 만날 수도 제품을 만져볼 수도 없는 코로나 시대의 수출 시장.  

비록 한계가 있지만, 기업들은 이번 화상 상담을 통해 해외 시장 개척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