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잔혹한 고양이 연쇄 살생…수사팀 꾸렸지만 추가 범행 잇따라
입력 2020.06.16 (20:00) 수정 2020.06.16 (20:00)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 마포구 일대에서 최근 잔혹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경찰이 전담팀까지 꾸려 수사에 착수했는데요,

하지만 그 이후에도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곳곳에서 발견되면서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 왜 죽었대 세상에 고양아."]

머리가 심하게 훼손된 새끼 고양이.

평소 동네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던 이는 끔찍한 사체를 발견하고 그대로 얼어붙었습니다.

[강시내/발견자 : "처음에 비닐봉지인 줄 알았어요. 머리 부분이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죽어있고 두 눈알이 다 튀어나온 상태였고…."]

몇 시간 뒤 1.5km 떨어진 곳에서 다른 고양이 사체가 또 발견됐습니다.

[정현모/발견자 : "다른 신체 부위 있으면 찾아서 묻어주려고 찾아봤는데 주변에서 찾을 수 없었고…."]

앞서 지난달에도 이 일대에서 토막난 고양이 사체 2구가 발견됐습니다.

관할 경찰서가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나섰지만 비슷한 사건이 2건 더 발생한 겁니다.

경찰은 그러나 사체 발견 장소 주변에 CCTV가 없거나, 있더라도 영상이 지워져 있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신 모 씨/마포구 주민 : "언젠가는 (고양이를 죽인) 이 사람이 나중에 사람을 해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계속 가지고 사는 거고…."]

관악구에서도 지난달 22일과 30일 잔혹하게 훼손된 임신한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이처럼 개나 고양이 학대 등 동물보호법 위반 사례는 매년 급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에게 사냥용 화살을 쏜 40대에게 최근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하는 등 처벌은 약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신주운/동물권행동 카라 팀장 : "(동물들이) 말을 못하고 사실 권리를 주장할 수 없는 사회적 최약자임은 분명한데. 사람이 아니라는 이유로 처벌을 굉장히 낮게 내리는 경우가 있죠."]

정부는 잇따르는 잔혹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동물 학대 범죄 처벌 수위를 높이는 등 동물보호법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 잔혹한 고양이 연쇄 살생…수사팀 꾸렸지만 추가 범행 잇따라
    • 입력 2020-06-16 20:00:17
    • 수정2020-06-16 20:00:19
    뉴스7(청주)
[앵커]

서울 마포구 일대에서 최근 잔혹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경찰이 전담팀까지 꾸려 수사에 착수했는데요,

하지만 그 이후에도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곳곳에서 발견되면서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 왜 죽었대 세상에 고양아."]

머리가 심하게 훼손된 새끼 고양이.

평소 동네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던 이는 끔찍한 사체를 발견하고 그대로 얼어붙었습니다.

[강시내/발견자 : "처음에 비닐봉지인 줄 알았어요. 머리 부분이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죽어있고 두 눈알이 다 튀어나온 상태였고…."]

몇 시간 뒤 1.5km 떨어진 곳에서 다른 고양이 사체가 또 발견됐습니다.

[정현모/발견자 : "다른 신체 부위 있으면 찾아서 묻어주려고 찾아봤는데 주변에서 찾을 수 없었고…."]

앞서 지난달에도 이 일대에서 토막난 고양이 사체 2구가 발견됐습니다.

관할 경찰서가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나섰지만 비슷한 사건이 2건 더 발생한 겁니다.

경찰은 그러나 사체 발견 장소 주변에 CCTV가 없거나, 있더라도 영상이 지워져 있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신 모 씨/마포구 주민 : "언젠가는 (고양이를 죽인) 이 사람이 나중에 사람을 해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계속 가지고 사는 거고…."]

관악구에서도 지난달 22일과 30일 잔혹하게 훼손된 임신한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이처럼 개나 고양이 학대 등 동물보호법 위반 사례는 매년 급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에게 사냥용 화살을 쏜 40대에게 최근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하는 등 처벌은 약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신주운/동물권행동 카라 팀장 : "(동물들이) 말을 못하고 사실 권리를 주장할 수 없는 사회적 최약자임은 분명한데. 사람이 아니라는 이유로 처벌을 굉장히 낮게 내리는 경우가 있죠."]

정부는 잇따르는 잔혹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동물 학대 범죄 처벌 수위를 높이는 등 동물보호법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