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웰컴투비디오’ 손모 씨 “중형받더라도 한국에서”…미국인도 53명 체포
입력 2020.06.16 (21:18)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거래 사이트 '웰컴투 비디오'.

세계 각국의 연계 수사로 적발된 운영자는 24살 한국인 손모 씨였습니다.

미국이 손 씨를 범죄인 인도해달라고 요청한 상황.

이를 결정하기 위한 우리 법원의 두 번째 심문이 열렸습니다.

검찰은 사건의 중대성과 파급력을 강조했습니다.

최근 미 법무부가 보내온 자료를 보면, 미국에서만 사이트 이용자 53명이 체포됐고, 한국인 223명, 그 외 국가 70명 등이 무더기 검거됐다는 겁니다.

검찰은 국가 간 협조가 필수적인 사건이라며, 미국의 연방 수사관조차 사이트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징역 70개월을 선고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손 씨는 1년 6개월이 선고됐었습니다.

하지만 법정에 나온 손 씨는 "한국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다면 어떠한 중형이 내려져도 달게 받겠다"라며 울먹였습니다.

"철없는 잘못으로 사회에 큰 피해를 끼쳐 정말 죄송하다"고도 했습니다.

손 씨 측은 또 수사 당시 검찰이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포착하고도 기소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소돼 국내에서 처벌을 받았다면, 이중처벌 금지 원칙에 따라 미국 인도가 거절될 수 있었다는 주장입니다.

재판부는 다음 달 6일, 마지막 심문 기일을 열고 손 씨의 미국 인도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 [자막뉴스] ‘웰컴투비디오’ 손모 씨 “중형받더라도 한국에서”…미국인도 53명 체포
    • 입력 2020-06-16 21:18:29
    자막뉴스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거래 사이트 '웰컴투 비디오'.

세계 각국의 연계 수사로 적발된 운영자는 24살 한국인 손모 씨였습니다.

미국이 손 씨를 범죄인 인도해달라고 요청한 상황.

이를 결정하기 위한 우리 법원의 두 번째 심문이 열렸습니다.

검찰은 사건의 중대성과 파급력을 강조했습니다.

최근 미 법무부가 보내온 자료를 보면, 미국에서만 사이트 이용자 53명이 체포됐고, 한국인 223명, 그 외 국가 70명 등이 무더기 검거됐다는 겁니다.

검찰은 국가 간 협조가 필수적인 사건이라며, 미국의 연방 수사관조차 사이트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징역 70개월을 선고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손 씨는 1년 6개월이 선고됐었습니다.

하지만 법정에 나온 손 씨는 "한국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다면 어떠한 중형이 내려져도 달게 받겠다"라며 울먹였습니다.

"철없는 잘못으로 사회에 큰 피해를 끼쳐 정말 죄송하다"고도 했습니다.

손 씨 측은 또 수사 당시 검찰이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포착하고도 기소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소돼 국내에서 처벌을 받았다면, 이중처벌 금지 원칙에 따라 미국 인도가 거절될 수 있었다는 주장입니다.

재판부는 다음 달 6일, 마지막 심문 기일을 열고 손 씨의 미국 인도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