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론조사]④ 시청자가 바라는 KBS는? “권력 감시 강화·플랫폼 다양화”
입력 2020.06.16 (22:21) 수정 2020.06.16 (22:43)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75년 동안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고 호흡하려는 KBS 청주의 어제와 오늘을 짧은 영상으로 만나 보셨는데요.

충북도민들은 KBS를 어떻게 평가할까요?

그리고 KBS가, 지역 주민들에게 어떤 방송이 되길 원할까요?

계속해서 조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충북도민들은 재난·재해나 사건·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정확한 소식을 전달한다는 점을 KBS청주의 가장 큰 강점으로 꼽았습니다.

권력 비판과 사회 고발 등 감시 기능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습니다.

연령대별로 60대 이상이 '권력 감시' 기능에, 40대와 50대는 '자체 제작 프로그램'에, 20대 이하는 '문화행사 개최'에 큰 비중을 뒀습니다.

KBS청주가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는 역시 사회 감시 기능, 그리고 국가 재난 주관방송사의 역할을 강조하는 응답이 주를 이뤘습니다.

[강도원/청주시 사직동 : "앞으로도 어느 정부에나 눈치 보지 말고, 어디에 흔들림 없이 올바로 사실을 제대로 전달해주고…."]

TV를 넘어, 웹과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응답도 상당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다루는 내용도 조금 더 유연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표지은/대학생 : "KBS는 정직한데, 너무 정직하고 바른 이미지라서 조금 재미가 없다. 그리고 거의 건강정보 쪽으로 많이 하는 것 같고요."]

충북도민들은 무엇보다 지역 대표 공영 미디어로서, 시민들의 삶에 더욱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은실/청주시 대성동 : "서울도 서울이지만 우리는 이 지역에 살고 있잖아요. 그러면 지역에 대해서 먹고살고 여러가지 불편함이 없도록 신경 좀 써주셨으면 (합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청주방송총국이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4일부터 이틀 동안 충북의 만 18세 이상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5%p입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 선거 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 [여론조사]④ 시청자가 바라는 KBS는? “권력 감시 강화·플랫폼 다양화”
    • 입력 2020-06-16 22:21:42
    • 수정2020-06-16 22:43:20
    뉴스9(청주)
[앵커]

지난 75년 동안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고 호흡하려는 KBS 청주의 어제와 오늘을 짧은 영상으로 만나 보셨는데요.

충북도민들은 KBS를 어떻게 평가할까요?

그리고 KBS가, 지역 주민들에게 어떤 방송이 되길 원할까요?

계속해서 조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충북도민들은 재난·재해나 사건·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정확한 소식을 전달한다는 점을 KBS청주의 가장 큰 강점으로 꼽았습니다.

권력 비판과 사회 고발 등 감시 기능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습니다.

연령대별로 60대 이상이 '권력 감시' 기능에, 40대와 50대는 '자체 제작 프로그램'에, 20대 이하는 '문화행사 개최'에 큰 비중을 뒀습니다.

KBS청주가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는 역시 사회 감시 기능, 그리고 국가 재난 주관방송사의 역할을 강조하는 응답이 주를 이뤘습니다.

[강도원/청주시 사직동 : "앞으로도 어느 정부에나 눈치 보지 말고, 어디에 흔들림 없이 올바로 사실을 제대로 전달해주고…."]

TV를 넘어, 웹과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응답도 상당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다루는 내용도 조금 더 유연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표지은/대학생 : "KBS는 정직한데, 너무 정직하고 바른 이미지라서 조금 재미가 없다. 그리고 거의 건강정보 쪽으로 많이 하는 것 같고요."]

충북도민들은 무엇보다 지역 대표 공영 미디어로서, 시민들의 삶에 더욱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은실/청주시 대성동 : "서울도 서울이지만 우리는 이 지역에 살고 있잖아요. 그러면 지역에 대해서 먹고살고 여러가지 불편함이 없도록 신경 좀 써주셨으면 (합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청주방송총국이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4일부터 이틀 동안 충북의 만 18세 이상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5%p입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 선거 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