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백악관 내부 폭로’ 볼턴 회고록에 출판금지 소송
입력 2020.06.17 (07:50) 수정 2020.06.17 (08:09) 국제
백악관이 오는 23일 출간로 예정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출간을 막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볼턴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의 출간을 막아달라는 소송을 워싱턴 연방법원에 제기했습니다.

2018년 4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약 1년 반 동안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볼턴은 이 책에서 백악관의 내밀한 부분을 폭로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볼턴의 회고록 출간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가 책을 쓰고 책이 출간된다면 법을 어기는 것이다. 형사상 문제를 안게 되는 것이다. 그러길 바란다"고 경고했습니다.

법무부는 기밀정보 삭제 등 볼턴이 회고록 출간에 필요한 절차를 마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볼턴의 변호사는 볼턴이 기밀누설 금지 규정을 위반하지 않도록 지난 수개월간 전문가와 검토작업을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백악관 내부 폭로’ 볼턴 회고록에 출판금지 소송
    • 입력 2020-06-17 07:50:34
    • 수정2020-06-17 08:09:00
    국제
백악관이 오는 23일 출간로 예정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출간을 막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볼턴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의 출간을 막아달라는 소송을 워싱턴 연방법원에 제기했습니다.

2018년 4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약 1년 반 동안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볼턴은 이 책에서 백악관의 내밀한 부분을 폭로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볼턴의 회고록 출간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가 책을 쓰고 책이 출간된다면 법을 어기는 것이다. 형사상 문제를 안게 되는 것이다. 그러길 바란다"고 경고했습니다.

법무부는 기밀정보 삭제 등 볼턴이 회고록 출간에 필요한 절차를 마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볼턴의 변호사는 볼턴이 기밀누설 금지 규정을 위반하지 않도록 지난 수개월간 전문가와 검토작업을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