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 폭파
송영길 “北 진정시키고 합의정신으로 복귀…판문점선언 비준 필요”
입력 2020.06.17 (08:50) 수정 2020.06.17 (08:52) 정치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상당히 유감이라면서도 남북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송 위원장은 오늘(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판문점 선언이 2년째 되는 해인데, 그 상징적인 건물인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행위는 상당히 큰 충격이고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송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 이후 그것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에 대한 불만이 쌓인 것 같다. 대북 전단을 방치한 데 대한 불만이 컸던 것 같다"면서 "북미정상회담 실패 이후 아무것도 진전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불만과 좌절이 컸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개성공단은 상징적 의미, 평화를 지키는 의미가 있는데 군부대가 다시 들어오는 것은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안 되는 아주 엄중한 상황"이라며 "무력 사용은 절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송 위원장은 "서로 간의 감정을 자극하고 계속 에스컬레이팅(증폭)시키는 행위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 사안을 차분하게 진정시키는 게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과 여러 가지 그쪽을 진정시키는 작업이 병행될 필요가 있다"면서 "추가 도발은 절대 안 된다는 것을 강력히 할 필요가 있음과 동시에 4.27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기 위한 상호 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송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가 필요하다. (이런 상황에도) 같이 병행할 수밖에 없다"면서 "한반도 평화협력 문제는 우리가 인내심을 갖고 해 나가야지, 일희일비할 문제는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송 위원장은 전날 외통위 회의를 마친 뒤 '남북연락사무소를 대포로 폭파 안 한 게 어디냐'라고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최악의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측면이 강했다. 더 심한 군사적 긴장 강화에 대한 우려가 큰 것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송영길 “北 진정시키고 합의정신으로 복귀…판문점선언 비준 필요”
    • 입력 2020-06-17 08:50:38
    • 수정2020-06-17 08:52:11
    정치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상당히 유감이라면서도 남북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송 위원장은 오늘(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판문점 선언이 2년째 되는 해인데, 그 상징적인 건물인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행위는 상당히 큰 충격이고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송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 이후 그것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에 대한 불만이 쌓인 것 같다. 대북 전단을 방치한 데 대한 불만이 컸던 것 같다"면서 "북미정상회담 실패 이후 아무것도 진전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불만과 좌절이 컸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개성공단은 상징적 의미, 평화를 지키는 의미가 있는데 군부대가 다시 들어오는 것은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안 되는 아주 엄중한 상황"이라며 "무력 사용은 절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송 위원장은 "서로 간의 감정을 자극하고 계속 에스컬레이팅(증폭)시키는 행위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 사안을 차분하게 진정시키는 게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과 여러 가지 그쪽을 진정시키는 작업이 병행될 필요가 있다"면서 "추가 도발은 절대 안 된다는 것을 강력히 할 필요가 있음과 동시에 4.27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기 위한 상호 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송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가 필요하다. (이런 상황에도) 같이 병행할 수밖에 없다"면서 "한반도 평화협력 문제는 우리가 인내심을 갖고 해 나가야지, 일희일비할 문제는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송 위원장은 전날 외통위 회의를 마친 뒤 '남북연락사무소를 대포로 폭파 안 한 게 어디냐'라고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최악의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측면이 강했다. 더 심한 군사적 긴장 강화에 대한 우려가 큰 것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