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리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 적을 수도”
입력 2020.06.17 (09:50) 수정 2020.06.17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프리카에서는 코로나19가 생각보다 덜 확산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아프리카에서 봉쇄령이 내려지면서 보건 관리들은 코로나19를 아프리카의 재앙이 될 것으로 걱정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일단의 아프리카 과학자들은 새로운 모델링을 통해 희망적인 전망을 내놨습니다.

최악의 시나리오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그리 심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험프리 카라마기/박사/세계보건기구 연구팀 책임자 : "코로나19 사망자나 심각성이 다른 나라들에 비해 덜 극심할 것입니다."]

아프리카는 더운 날씨인데다 가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은인구의 70%가 30살 미만으로 젊습니다.

또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적기 때문에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겁니다.

하지만 안심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관리들이 경고합니다.

코로나19가 지역적으로 조금만 늘어난다고 해도 아프리카의 미약한 보건의료 체계가 감당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 “아프리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 적을 수도”
    • 입력 2020-06-17 10:01:06
    • 수정2020-06-17 10:07:12
    930뉴스
[앵커]

아프리카에서는 코로나19가 생각보다 덜 확산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아프리카에서 봉쇄령이 내려지면서 보건 관리들은 코로나19를 아프리카의 재앙이 될 것으로 걱정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일단의 아프리카 과학자들은 새로운 모델링을 통해 희망적인 전망을 내놨습니다.

최악의 시나리오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그리 심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험프리 카라마기/박사/세계보건기구 연구팀 책임자 : "코로나19 사망자나 심각성이 다른 나라들에 비해 덜 극심할 것입니다."]

아프리카는 더운 날씨인데다 가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은인구의 70%가 30살 미만으로 젊습니다.

또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적기 때문에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겁니다.

하지만 안심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관리들이 경고합니다.

코로나19가 지역적으로 조금만 늘어난다고 해도 아프리카의 미약한 보건의료 체계가 감당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