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 폭파
민주 “판문점 선언 상징 폭파, 금도 넘어…北 도발 중단해야”
입력 2020.06.17 (10:16) 수정 2020.06.17 (10:35) 정치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거듭 북한을 비판하면서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판문점 선언의 상징을 폭파하는 건 금도를 넘은 것"이라며 "북쪽이 더 이상의 도발을 중지하고 즉각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이런 행동은 반짝 효과는 있어도 한반도 사람들의 마음에 불신을 심어 장기적으로는 악영향"이라며 정부를 향해서도 "발단이 된 대북 전단 살포를 엄격히 금지하고 도발에 대응할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정상 간 남북 합의를 깨고 긴장을 고조시킨 명백한 도발을 강력히 비판한다"며 "대남 압박 수위를 높이는 것에도 지켜야 할 금도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것으로 북측이 얻을 것이 없다. 신뢰를 허무는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추가 도발이 있으면 북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정부에는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모든 조치를 침착하게 추진해달라고 했고, 국회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상황을 냉철히 주시해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판문점 선언 상징 폭파, 금도 넘어…北 도발 중단해야”
    • 입력 2020-06-17 10:16:28
    • 수정2020-06-17 10:35:37
    정치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거듭 북한을 비판하면서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판문점 선언의 상징을 폭파하는 건 금도를 넘은 것"이라며 "북쪽이 더 이상의 도발을 중지하고 즉각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이런 행동은 반짝 효과는 있어도 한반도 사람들의 마음에 불신을 심어 장기적으로는 악영향"이라며 정부를 향해서도 "발단이 된 대북 전단 살포를 엄격히 금지하고 도발에 대응할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정상 간 남북 합의를 깨고 긴장을 고조시킨 명백한 도발을 강력히 비판한다"며 "대남 압박 수위를 높이는 것에도 지켜야 할 금도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것으로 북측이 얻을 것이 없다. 신뢰를 허무는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추가 도발이 있으면 북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정부에는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모든 조치를 침착하게 추진해달라고 했고, 국회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상황을 냉철히 주시해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