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 “세계 경제 더 위축될 듯…현재 위기 전례 없어”
입력 2020.06.17 (10:41) 수정 2020.06.17 (11:1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현재 전 세계가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다며 세계 경제 전망을 더 하향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파월 미 연준 의장도 상원 청문회에서 미국 경제 회복 시기와 관련해 큰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공황 이후 처음으로,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 올해 경제 침체에 접어들 것이다."

국제통화기금, IMF의 기타 고피나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블로그를 통해 "이번 달 발표되는 세계 경제 전망치가 기존 전망보다 더 악화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4월,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 로 전망했습니다.

고피나스 이코노미스트는 "전 세계 봉쇄의 규모와 심각성이 두드러져 보인다면서 현재의 경제 위기는 전례 없는 일"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파월 연준 의장도 미 상원 청문회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의 경제 회복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파월 의장은 "경제 회복의 시기와 강도에 관해 큰 불확실성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파월/美 연준 의장 : "불확실성의 상당 부분은 코로나19가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 이 병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의 효과가 어떨지 확실하지 않기 때문이죠."]

"코로나19가 통제됐다고 확신하기 전까지 완전한 경제 회복이 이뤄질 것 같지 않다"고 진단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심장이라며 왕성한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월/美 연준 의장 : "경제가 너무 느리게 회복돼 중소기업들이 파산하게 되면 우리는 그 기업들보다 더 많은 것을 잃게 됩니다."]

파월 의장은 "최근 일부 지표가 완만한 반등세를 보이고 있지만, 생산과 고용이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IMF “세계 경제 더 위축될 듯…현재 위기 전례 없어”
    • 입력 2020-06-17 10:40:17
    • 수정2020-06-17 11:15:54
    지구촌뉴스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현재 전 세계가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다며 세계 경제 전망을 더 하향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파월 미 연준 의장도 상원 청문회에서 미국 경제 회복 시기와 관련해 큰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공황 이후 처음으로,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 올해 경제 침체에 접어들 것이다."

국제통화기금, IMF의 기타 고피나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블로그를 통해 "이번 달 발표되는 세계 경제 전망치가 기존 전망보다 더 악화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4월,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 로 전망했습니다.

고피나스 이코노미스트는 "전 세계 봉쇄의 규모와 심각성이 두드러져 보인다면서 현재의 경제 위기는 전례 없는 일"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파월 연준 의장도 미 상원 청문회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의 경제 회복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파월 의장은 "경제 회복의 시기와 강도에 관해 큰 불확실성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파월/美 연준 의장 : "불확실성의 상당 부분은 코로나19가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 이 병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의 효과가 어떨지 확실하지 않기 때문이죠."]

"코로나19가 통제됐다고 확신하기 전까지 완전한 경제 회복이 이뤄질 것 같지 않다"고 진단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심장이라며 왕성한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월/美 연준 의장 : "경제가 너무 느리게 회복돼 중소기업들이 파산하게 되면 우리는 그 기업들보다 더 많은 것을 잃게 됩니다."]

파월 의장은 "최근 일부 지표가 완만한 반등세를 보이고 있지만, 생산과 고용이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