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워싱턴DC를 미국 51번째 주로”…주(州)승격 법안 26일 하원 표결
입력 2020.06.17 (12:37) 수정 2020.06.17 (13:39) 국제
미국에서 수도 워싱턴DC를 51번째 주(州)로 '승격'하자는 법안이 다음 주 하원에서 표결에 부쳐집니다.

민주당은 오는 26일 하원에서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을 표결할 계획이라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현재 워싱턴DC는 50개 주에 속하지 않은 유일한 지역으로 '연방직할시'입니다.

이에 따라 워싱턴DC는 많은 부분에서 주와 다른 위상을 갖고 있는데, 육군이 주지사 승인 없이 연방군을 배치할 수 있다는 점이 대표적입니다.

또 인구가 70만 명이 넘지만 상·하원의원을 뽑지 못합니다. 상원의원은 아예 없고 하원에는 표결권이 없는 파견대표만 1명 있습니다.

대통령 선거인단 수에도 '인구가 가장 적은 주보다 많을 수 없다'는 제한이 있으며 현재 3명에 그칩니다.

연방의회에 입법권과 예산권이 위임돼 있는 점도 특징입니다.

AP통신은 민주당이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 표결을 추진하는 배경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성경 이벤트'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백악관 인근 세인트존스교회를 찾아 성경을 들고 사진을 찍었는데 이 행사를 위해 경찰과 함께 연방사법기관인 비밀경호국(SS), 국립공원경찰대(USPP) 등이 최루탄을 동원해 시위대를 해산시켰습니다.

스테니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총무는 16일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 표결 방침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워싱턴DC 시민들을 존중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법안을 도입하기 적절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민주당 소속 뮤리엘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워싱턴DC에 다른 주 군대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연방정부 공권력이 시민을 상대로 사용되거나 특히 지역 치안 문제로 워싱턴DC 주변에 군인들이 배치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이 의회를 통과할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민주당이 다수인 하원의 문턱은 넘더라도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통과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워싱턴DC가 주가 될 리 절대 없다"면서 "그런 일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993년 민주당이 다수당이었던 하원에서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이 표결에 부쳐졌을 때도 반대 277표, 찬성 153표로 부결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워싱턴DC를 미국 51번째 주로”…주(州)승격 법안 26일 하원 표결
    • 입력 2020-06-17 12:37:48
    • 수정2020-06-17 13:39:22
    국제
미국에서 수도 워싱턴DC를 51번째 주(州)로 '승격'하자는 법안이 다음 주 하원에서 표결에 부쳐집니다.

민주당은 오는 26일 하원에서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을 표결할 계획이라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현재 워싱턴DC는 50개 주에 속하지 않은 유일한 지역으로 '연방직할시'입니다.

이에 따라 워싱턴DC는 많은 부분에서 주와 다른 위상을 갖고 있는데, 육군이 주지사 승인 없이 연방군을 배치할 수 있다는 점이 대표적입니다.

또 인구가 70만 명이 넘지만 상·하원의원을 뽑지 못합니다. 상원의원은 아예 없고 하원에는 표결권이 없는 파견대표만 1명 있습니다.

대통령 선거인단 수에도 '인구가 가장 적은 주보다 많을 수 없다'는 제한이 있으며 현재 3명에 그칩니다.

연방의회에 입법권과 예산권이 위임돼 있는 점도 특징입니다.

AP통신은 민주당이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 표결을 추진하는 배경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성경 이벤트'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백악관 인근 세인트존스교회를 찾아 성경을 들고 사진을 찍었는데 이 행사를 위해 경찰과 함께 연방사법기관인 비밀경호국(SS), 국립공원경찰대(USPP) 등이 최루탄을 동원해 시위대를 해산시켰습니다.

스테니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총무는 16일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 표결 방침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워싱턴DC 시민들을 존중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법안을 도입하기 적절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민주당 소속 뮤리엘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워싱턴DC에 다른 주 군대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연방정부 공권력이 시민을 상대로 사용되거나 특히 지역 치안 문제로 워싱턴DC 주변에 군인들이 배치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이 의회를 통과할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민주당이 다수인 하원의 문턱은 넘더라도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통과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워싱턴DC가 주가 될 리 절대 없다"면서 "그런 일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993년 민주당이 다수당이었던 하원에서 워싱턴DC 주 승격 법안이 표결에 부쳐졌을 때도 반대 277표, 찬성 153표로 부결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