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IMF “세계 경제 더 위축될 듯…현재 위기 전례 없어”
입력 2020.06.17 (13:50)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공황 이후 처음으로,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 올해 경제 침체에 접어들 것이다."

국제통화기금, IMF의 기타 고피나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블로그를 통해 "이번 달 발표되는 세계 경제 전망치가 기존 전망보다 더 악화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4월,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로 전망했습니다.

고피나스 이코노미스트는 "전 세계 봉쇄의 규모와 심각성이 두드러져 보인다면서 현재의 경제 위기는 전례 없는 일"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파월 연준 의장도 미 상원 청문회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의 경제 회복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파월 의장은 "경제 회복의 시기와 강도에 관해 큰 불확실성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가 통제됐다고 확신하기 전까지 완전한 경제 회복이 이뤄질 것 같지 않다"고 진단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심장이라며 왕성한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자막뉴스] IMF “세계 경제 더 위축될 듯…현재 위기 전례 없어”
    • 입력 2020-06-17 13:50:02
    자막뉴스
"대공황 이후 처음으로,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 올해 경제 침체에 접어들 것이다."

국제통화기금, IMF의 기타 고피나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블로그를 통해 "이번 달 발표되는 세계 경제 전망치가 기존 전망보다 더 악화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4월,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로 전망했습니다.

고피나스 이코노미스트는 "전 세계 봉쇄의 규모와 심각성이 두드러져 보인다면서 현재의 경제 위기는 전례 없는 일"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파월 연준 의장도 미 상원 청문회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의 경제 회복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파월 의장은 "경제 회복의 시기와 강도에 관해 큰 불확실성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가 통제됐다고 확신하기 전까지 완전한 경제 회복이 이뤄질 것 같지 않다"고 진단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심장이라며 왕성한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