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구 하수관 공사 중 실종 작업자 2명 ‘사망’
입력 2020.06.17 (15:24) 수정 2020.06.17 (19:10) 사회
서울 강남의 맨홀에서 하수도 공사를 하다가 실종된 작업자들이 3시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오늘(17일) 병원으로 이송됐던 작업자 62살 A 씨와 49살 B 씨가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앞서 오늘 오전 11시 45분쯤 하수관 배수 작업을 하던 중 실종돼 3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병원 이송 당시 모두 호흡과 의식은 없는 상태였습니다.

이들은 강남구청과 계약을 맺은 한 건설업체 소속으로, 우기를 대비해 인근 하수관에 빗물받이를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6명의 작업자가 공사하고 있었습니다. 구청은 A 씨가 처음 맨홀 진입을 하다 미끄러졌고 구조를 위해 뒤따른 B 씨가 갇혀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추락한 맨홀은 각종 오수가 모이는 오수관으로 소방당국이 일산화탄소 농도를 측정한 결과,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작업환경 기준치인 30ppm의 여섯 배에 가까운 170ppm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작업자들은 방독면을 쓰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강남구 관계자는 "유해가스가 예상될 경우 방독면이나 공기호흡기를 사용해야 하지만 일반 우수관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라며 "작업자들이 유해가스가 발생하는 오수관을 일반 우수관으로 착각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당시 작업자들은 모두 사전 교육을 받았던 것으로 파악된다"라며 "안전 관리를 위한 현장소장도 현장에 함께 있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실종자들이 빠진 맨홀의 깊이는 약 10m가량 되고 맨홀에 이어진 하수도에는 약 5.5m 깊이로 오수가 차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관계자들을 불러 과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 강남구 하수관 공사 중 실종 작업자 2명 ‘사망’
    • 입력 2020-06-17 15:24:34
    • 수정2020-06-17 19:10:44
    사회
서울 강남의 맨홀에서 하수도 공사를 하다가 실종된 작업자들이 3시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오늘(17일) 병원으로 이송됐던 작업자 62살 A 씨와 49살 B 씨가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앞서 오늘 오전 11시 45분쯤 하수관 배수 작업을 하던 중 실종돼 3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병원 이송 당시 모두 호흡과 의식은 없는 상태였습니다.

이들은 강남구청과 계약을 맺은 한 건설업체 소속으로, 우기를 대비해 인근 하수관에 빗물받이를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6명의 작업자가 공사하고 있었습니다. 구청은 A 씨가 처음 맨홀 진입을 하다 미끄러졌고 구조를 위해 뒤따른 B 씨가 갇혀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추락한 맨홀은 각종 오수가 모이는 오수관으로 소방당국이 일산화탄소 농도를 측정한 결과,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작업환경 기준치인 30ppm의 여섯 배에 가까운 170ppm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작업자들은 방독면을 쓰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강남구 관계자는 "유해가스가 예상될 경우 방독면이나 공기호흡기를 사용해야 하지만 일반 우수관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라며 "작업자들이 유해가스가 발생하는 오수관을 일반 우수관으로 착각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당시 작업자들은 모두 사전 교육을 받았던 것으로 파악된다"라며 "안전 관리를 위한 현장소장도 현장에 함께 있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실종자들이 빠진 맨홀의 깊이는 약 10m가량 되고 맨홀에 이어진 하수도에는 약 5.5m 깊이로 오수가 차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관계자들을 불러 과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