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춘천 레고랜드 여전히 논란…“공정위에 따져보자”
입력 2020.06.17 (15:49) 수정 2020.06.17 (16:10)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의 주요 현안인 춘천 레고랜드 사업이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강원도의회에서는 예산 낭비와 불공정 계약 시비가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보도에 심재남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원도의회 도정 질문에서 신영재 의원은 춘천 레고랜드 사업에도비 3,215억 원이 들어갔다고 주장했습니다.

2018년 사업 주체가 멀린으로 바뀌기 전까지 사업을 추진하던 현 강원중도개발공사에 대한 채무보증도 2,140억 원에 달한다며 강원도의 재정 악화를 우려했습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 : "약정 대출을 받은 2,140억을 포함하면 5,355억이라는 돈이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개장하기 이전에 벌써 이 돈이 들어간다는 거예요."]

강원도는 실 투자비용이 신 의원의 주장보다 적다며 엇갈린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안권용/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 "도땅을 매각을 했다가 다시 되사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차액이 530억 정도가 되겠습니다. 실 투자비용은 저희가 천억 내외 그 정도밖에 안 들어갔다."]

사업 주체인 멀린이 테마파크 사업에 1,8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지만 현재 투자액은 11% 수준이라며 멀린의 신뢰성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2,000억 원 상당의 테마파크 부지를 멀린에게 50년간 무상 임대해주는 등 수익 구조도 불평등하다며 재협상을 위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의뢰해 공성성을 따져보자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최문순 도지사는 국제변호사와 법무법인에 자문 결과, 법적 윤리적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문순/강원도지사 : "저도 지금 처음 듣는 부분들이 많이 있어서 잘 다시 한 번 정교히 점검해서 대표님께 보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춘천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해 지방재정법 위반 등의 혐의로 도지사 등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강원도가 또 돈을 들인다면, 관련 공무원과 도의원들을 배임 등의 혐의로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심재남입니다.
  • 춘천 레고랜드 여전히 논란…“공정위에 따져보자”
    • 입력 2020-06-17 15:49:50
    • 수정2020-06-17 16:10:20
    뉴스9(강릉)
[앵커]

강원도의 주요 현안인 춘천 레고랜드 사업이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강원도의회에서는 예산 낭비와 불공정 계약 시비가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보도에 심재남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원도의회 도정 질문에서 신영재 의원은 춘천 레고랜드 사업에도비 3,215억 원이 들어갔다고 주장했습니다.

2018년 사업 주체가 멀린으로 바뀌기 전까지 사업을 추진하던 현 강원중도개발공사에 대한 채무보증도 2,140억 원에 달한다며 강원도의 재정 악화를 우려했습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 : "약정 대출을 받은 2,140억을 포함하면 5,355억이라는 돈이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개장하기 이전에 벌써 이 돈이 들어간다는 거예요."]

강원도는 실 투자비용이 신 의원의 주장보다 적다며 엇갈린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안권용/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 "도땅을 매각을 했다가 다시 되사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차액이 530억 정도가 되겠습니다. 실 투자비용은 저희가 천억 내외 그 정도밖에 안 들어갔다."]

사업 주체인 멀린이 테마파크 사업에 1,8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지만 현재 투자액은 11% 수준이라며 멀린의 신뢰성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2,000억 원 상당의 테마파크 부지를 멀린에게 50년간 무상 임대해주는 등 수익 구조도 불평등하다며 재협상을 위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의뢰해 공성성을 따져보자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최문순 도지사는 국제변호사와 법무법인에 자문 결과, 법적 윤리적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문순/강원도지사 : "저도 지금 처음 듣는 부분들이 많이 있어서 잘 다시 한 번 정교히 점검해서 대표님께 보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춘천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해 지방재정법 위반 등의 혐의로 도지사 등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강원도가 또 돈을 들인다면, 관련 공무원과 도의원들을 배임 등의 혐의로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심재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