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파우치 “야구는 여름에만” ‘가을야구’에 우려
입력 2020.06.17 (16:27) 수정 2020.06.17 (16:48) 국제
미국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로 꼽히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가을야구'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지시간 16일 로스앤젤레스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메이저리그 시즌 운영과 관련해 코로나19의 재유행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여름에만 야구를 하는 편이 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바이러스는 추운 날씨에 더 활발하게 활동한다"며 "여름이라고 안전하다는 보장은 없지만, 여름에 야구를 하는 편이 훨씬 낫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름인 7·8월과 늦여름이 끝나고 가을이 시작되는 9월까지는 메이저리그 시즌이 운영돼도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10월 말까지 시즌이 진행될 가능성에 대해선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월드시리즈 승부가 7차전까지 가면서 10월 30일에야 시즌이 종료됐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야구장의 관중 입장 허용 문제에 대해선 마스크를 착용하고 관중 간에 충분한 거리를 유지한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코로나19 탓에 시즌 개막을 연기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7월 초 개막을 목표로 선수노조와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사무국과 구단 측은 팀당 50경기의 '초미니 시즌'을 치르자는 입장이지만, 선수노조와의 간극 탓에 개막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AFP·EPA=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파우치 “야구는 여름에만” ‘가을야구’에 우려
    • 입력 2020-06-17 16:27:02
    • 수정2020-06-17 16:48:16
    국제
미국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로 꼽히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가을야구'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지시간 16일 로스앤젤레스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메이저리그 시즌 운영과 관련해 코로나19의 재유행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여름에만 야구를 하는 편이 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바이러스는 추운 날씨에 더 활발하게 활동한다"며 "여름이라고 안전하다는 보장은 없지만, 여름에 야구를 하는 편이 훨씬 낫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름인 7·8월과 늦여름이 끝나고 가을이 시작되는 9월까지는 메이저리그 시즌이 운영돼도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10월 말까지 시즌이 진행될 가능성에 대해선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월드시리즈 승부가 7차전까지 가면서 10월 30일에야 시즌이 종료됐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야구장의 관중 입장 허용 문제에 대해선 마스크를 착용하고 관중 간에 충분한 거리를 유지한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코로나19 탓에 시즌 개막을 연기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7월 초 개막을 목표로 선수노조와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사무국과 구단 측은 팀당 50경기의 '초미니 시즌'을 치르자는 입장이지만, 선수노조와의 간극 탓에 개막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AFP·EPA=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