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방콘’ 빅히트 “플랫폼 중심 통합형 공연사업 모델 만들 것”
입력 2020.06.17 (17:16) 연합뉴스
최근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이하 방방콘)를 선보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앞으로도 플랫폼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통합형 공연사업 모델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17일 자회사 비엔엑스(beNX)가 운영하는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가 팬들의 공연 결제부터 관람, 공식 상품 구매까지 한 번에 가능하도록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위버스는 비엔엑스가 지난해 6월 처음 선보인 뒤 지금까지 100여개국에서 약 900만명의 가입자를 모았다.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세븐틴, 여자친구 등이 이곳에 입점해 각 팬이 커뮤니티를 이루고 있다.

지난 14일 생중계된 방방콘 이용권은 아티스트 관련 상품을 파는 커머스 플랫폼인 위버스샵에서 판매했다.

공연 영상도 위버스와 위버스샵에 올라온 '공연 바로 시청하기' 배너를 통해 접속해 볼 수 있게 했다.

위버스샵에서는 공연이 열리기 사흘 전인 지난 11일부터 방방콘 관련 상품 판매를 시작해 14일까지 나흘간 약 60만개를 팔았다.

비엔엑스는 이처럼 위버스가 서비스 중심에 있지만, 자체적으로 모든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업한다고 설명했다.

그 예로 키스위 모바일(Kiswe Mobile)과 최근 맺은 파트너십을 들었다.

키스위는 미국의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 기업으로 이번 방방콘의 중계를 맡았다. 6가지 각도의 화면을 한 스크린에 제공하고 원하는 화면을 선택해 볼 수 있는 '멀티뷰 서비스'를 적용했다.

방방콘은 최고 동시 접속자 수 75만 6천600여 명을 기록했고 티켓 매출만 최소 220억원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비엔엑스는 방방콘 상품 판매까지 더해져 공연 관련 매출이 더 뛰었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향후 음악 산업의 원스톱 서비스 구현을 위해 위버스를 중심으로 공연 사업 등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는 코로나19 위기가 지나가더라도 미래의 공연은 이전과는 다를 것이라며 "빅히트 공연과 콘텐츠 핵심인 위버스를 중심으로 새로운 통합형 공연사업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방콘’ 빅히트 “플랫폼 중심 통합형 공연사업 모델 만들 것”
    • 입력 2020-06-17 17:16:44
    연합뉴스
최근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이하 방방콘)를 선보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앞으로도 플랫폼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통합형 공연사업 모델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17일 자회사 비엔엑스(beNX)가 운영하는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가 팬들의 공연 결제부터 관람, 공식 상품 구매까지 한 번에 가능하도록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위버스는 비엔엑스가 지난해 6월 처음 선보인 뒤 지금까지 100여개국에서 약 900만명의 가입자를 모았다.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세븐틴, 여자친구 등이 이곳에 입점해 각 팬이 커뮤니티를 이루고 있다.

지난 14일 생중계된 방방콘 이용권은 아티스트 관련 상품을 파는 커머스 플랫폼인 위버스샵에서 판매했다.

공연 영상도 위버스와 위버스샵에 올라온 '공연 바로 시청하기' 배너를 통해 접속해 볼 수 있게 했다.

위버스샵에서는 공연이 열리기 사흘 전인 지난 11일부터 방방콘 관련 상품 판매를 시작해 14일까지 나흘간 약 60만개를 팔았다.

비엔엑스는 이처럼 위버스가 서비스 중심에 있지만, 자체적으로 모든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업한다고 설명했다.

그 예로 키스위 모바일(Kiswe Mobile)과 최근 맺은 파트너십을 들었다.

키스위는 미국의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 기업으로 이번 방방콘의 중계를 맡았다. 6가지 각도의 화면을 한 스크린에 제공하고 원하는 화면을 선택해 볼 수 있는 '멀티뷰 서비스'를 적용했다.

방방콘은 최고 동시 접속자 수 75만 6천600여 명을 기록했고 티켓 매출만 최소 220억원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비엔엑스는 방방콘 상품 판매까지 더해져 공연 관련 매출이 더 뛰었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향후 음악 산업의 원스톱 서비스 구현을 위해 위버스를 중심으로 공연 사업 등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는 코로나19 위기가 지나가더라도 미래의 공연은 이전과는 다를 것이라며 "빅히트 공연과 콘텐츠 핵심인 위버스를 중심으로 새로운 통합형 공연사업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