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아우슈비츠 보존지원금 두배로 늘리리고
입력 2020.06.17 (19:50) 수정 2020.06.17 (20:06) 국제
독일이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 의해 유대인 학살이 자행됐던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 보존 기금을 1억2천만 유로(1천636억 원)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독일 정부는 지난해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 보존 기금으로 6천만 유로(818억 원)를 지원했는데, 이번에 2배로 늘리기로 한 셈입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한 자리에서 "유대인 학살에 대한 독일의 책임은 절대 끝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기억을 보존하기 위해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는 나치 독일이 폴란드를 점령한 뒤 세워 유대인과 폴란드인 등을 가두고 대량 학살을 한 곳으로, 나치 독일이 유대인 학살을 위해 세운 6곳의 강제수용소 가운데 가장 악명이 높았다. 총 120만 명이 학살당했고, 유대인이 대다수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재단 설립 10주년 기념행사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방문해 희생자들을 추모했으며, 독일에서는 헬무트 슈미트 전 총리가 1977년, 헬무트 콜 전 총리가 1989년과 1995년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를 방문했습니다.

[사진 출처 : D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독일, 아우슈비츠 보존지원금 두배로 늘리리고
    • 입력 2020-06-17 19:50:49
    • 수정2020-06-17 20:06:51
    국제
독일이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 의해 유대인 학살이 자행됐던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 보존 기금을 1억2천만 유로(1천636억 원)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독일 정부는 지난해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 보존 기금으로 6천만 유로(818억 원)를 지원했는데, 이번에 2배로 늘리기로 한 셈입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한 자리에서 "유대인 학살에 대한 독일의 책임은 절대 끝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기억을 보존하기 위해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는 나치 독일이 폴란드를 점령한 뒤 세워 유대인과 폴란드인 등을 가두고 대량 학살을 한 곳으로, 나치 독일이 유대인 학살을 위해 세운 6곳의 강제수용소 가운데 가장 악명이 높았다. 총 120만 명이 학살당했고, 유대인이 대다수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재단 설립 10주년 기념행사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방문해 희생자들을 추모했으며, 독일에서는 헬무트 슈미트 전 총리가 1977년, 헬무트 콜 전 총리가 1989년과 1995년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를 방문했습니다.

[사진 출처 : D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