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주 부동산 규제대상 포함…“대출 막아 갭투자 차단”
입력 2020.06.17 (19:56)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이른바 '갭투자'가 확산하고 있는 청주가, 정부의 부동산 규제 지역에 포함됐습니다.

대출 비율을 조정해 갭투자를 차단하겠다는 게 정부 규제의 핵심입니다. 

보도에 구병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청주 도심 지역을 '조정 대상 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규제 지역은 청주 동 단위 지역과 오창읍과 오송읍입니다.

내수읍과 청주 면 단위 지역은 제외됐습니다.

정부는, 청주의 경우 대전 세종 등 인근 지역보다 집값이 싼 상태에서 개발 호재가 발표되면서, 집값이 단기간 급등해 규제 지역에 포함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대책은 주택 담보 대출 규제 강화와 양도세 중과, 분양권 전매 제한 등 갭투자를 막는 방안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청주와 대전 지역의 경우) 이번 대책으로 미비하다고 판단되면 저희는 언제든지 다양한 제도적 대처 방안들을 마련해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지정 효력 발생 시기는 19일로 곧바로 규제가 시행됩니다.

[윤창규/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북도지부장 : "(정부 규제로) 투자가 적어지기 때문에 (부동산) 가치가 좀 덜 올라가지 않을까 그런 우려를 하고 있고요. 또 긍정적인 면을 보면, 아파트값이 안 올라가면 집 없는 서민 입장에서 보면 구매하기가 쉬워진다는 거죠."]

[윤지해/부동산 114 리서치팀 연구원 : "(조정 대상 지역에 지정됐던 곳이) 시장을 마이너스로 이끌 정도의 약세를 보이지는 않았어요. 그래서 청주 지역도 단기적으로 시장이 안정되는 효과 정도지, 약세 쪽으로 바로 전환될 것 같지는 않아요."]

전국 최장기 미분양 관리 지역이면서 동시에 투기 규제 지역이 된 청주.  

이번 조치가 청주 지역 주택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구병회입니다.
  • 청주 부동산 규제대상 포함…“대출 막아 갭투자 차단”
    • 입력 2020-06-17 19:56:04
    뉴스7(청주)
[앵커]

최근,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이른바 '갭투자'가 확산하고 있는 청주가, 정부의 부동산 규제 지역에 포함됐습니다.

대출 비율을 조정해 갭투자를 차단하겠다는 게 정부 규제의 핵심입니다. 

보도에 구병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청주 도심 지역을 '조정 대상 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규제 지역은 청주 동 단위 지역과 오창읍과 오송읍입니다.

내수읍과 청주 면 단위 지역은 제외됐습니다.

정부는, 청주의 경우 대전 세종 등 인근 지역보다 집값이 싼 상태에서 개발 호재가 발표되면서, 집값이 단기간 급등해 규제 지역에 포함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대책은 주택 담보 대출 규제 강화와 양도세 중과, 분양권 전매 제한 등 갭투자를 막는 방안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청주와 대전 지역의 경우) 이번 대책으로 미비하다고 판단되면 저희는 언제든지 다양한 제도적 대처 방안들을 마련해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지정 효력 발생 시기는 19일로 곧바로 규제가 시행됩니다.

[윤창규/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북도지부장 : "(정부 규제로) 투자가 적어지기 때문에 (부동산) 가치가 좀 덜 올라가지 않을까 그런 우려를 하고 있고요. 또 긍정적인 면을 보면, 아파트값이 안 올라가면 집 없는 서민 입장에서 보면 구매하기가 쉬워진다는 거죠."]

[윤지해/부동산 114 리서치팀 연구원 : "(조정 대상 지역에 지정됐던 곳이) 시장을 마이너스로 이끌 정도의 약세를 보이지는 않았어요. 그래서 청주 지역도 단기적으로 시장이 안정되는 효과 정도지, 약세 쪽으로 바로 전환될 것 같지는 않아요."]

전국 최장기 미분양 관리 지역이면서 동시에 투기 규제 지역이 된 청주.  

이번 조치가 청주 지역 주택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구병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