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e-모빌리티 첫 수출…세계 시장 선점 목표
입력 2020.06.17 (20:04) 수정 2020.06.17 (20:05)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소형 전기차 등 전기로 움직이는 차세대 이동수단을 e-모빌리티라고 부릅니다. 

국내에서는 영광군이 e-모빌리티 산업에 가장 먼저 뛰어들었는데요. 

e-모빌리티 특화단지인 영광 대마산단에서 관련 제품이 첫 수출을 시작했습니다. 

최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음식 배달을 전문으로 하는 전남의 한 식당. 

최근 오토바이 대신 소형 전기차로 배달 수단을 바꿨습니다. 

오토바이보다 안전하고 연료비도 90% 가량 절감되기 때문입니다. 

[이호수/배달 업체 관계자 : "하루에 만원 씩 넣고 한달이면 30만원이잖아요. 전기차는 한 달에 3만원이 채 안 나옵니다. 저희는 엄청 이득이죠."]

e-모빌리티로 불리는 이런 교통수단은 국내에서만 이미 5만여 대가 보급됐습니다. 

환경오염도 덜해 2년 뒤에는 보급 대수가 40만 대를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e-모빌리티 특화단지가 조성된 영광 대마산단에는 60여 개의 관련 기업이 투자 의사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미 입주를 한 업체는 베트남과 필리핀 등에 첫 수출을 시작했습니다. 

[김준석/e-모빌리티 업체 대표 : "대한민국 기술력이 전세계에 통하고 있는 시점입니다. e-모빌리티 시장도 그렇게 인정받고 수출이 확대되는 거라 생각합니다."]

정부도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영광을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정하고 실증사업과 전기차 플랫폼 개발사업 등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2024년에는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를 정부 주간 국제행사로 승인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성장가능성이 무한한 미래 먹거리입니다. 연평균 10%씩 성장해서 2025년에는 약 75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전남의 e-모빌리티 산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 전남 e-모빌리티 첫 수출…세계 시장 선점 목표
    • 입력 2020-06-17 20:04:33
    • 수정2020-06-17 20:05:42
    뉴스7(광주)
[앵커]

소형 전기차 등 전기로 움직이는 차세대 이동수단을 e-모빌리티라고 부릅니다. 

국내에서는 영광군이 e-모빌리티 산업에 가장 먼저 뛰어들었는데요. 

e-모빌리티 특화단지인 영광 대마산단에서 관련 제품이 첫 수출을 시작했습니다. 

최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음식 배달을 전문으로 하는 전남의 한 식당. 

최근 오토바이 대신 소형 전기차로 배달 수단을 바꿨습니다. 

오토바이보다 안전하고 연료비도 90% 가량 절감되기 때문입니다. 

[이호수/배달 업체 관계자 : "하루에 만원 씩 넣고 한달이면 30만원이잖아요. 전기차는 한 달에 3만원이 채 안 나옵니다. 저희는 엄청 이득이죠."]

e-모빌리티로 불리는 이런 교통수단은 국내에서만 이미 5만여 대가 보급됐습니다. 

환경오염도 덜해 2년 뒤에는 보급 대수가 40만 대를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e-모빌리티 특화단지가 조성된 영광 대마산단에는 60여 개의 관련 기업이 투자 의사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미 입주를 한 업체는 베트남과 필리핀 등에 첫 수출을 시작했습니다. 

[김준석/e-모빌리티 업체 대표 : "대한민국 기술력이 전세계에 통하고 있는 시점입니다. e-모빌리티 시장도 그렇게 인정받고 수출이 확대되는 거라 생각합니다."]

정부도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영광을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정하고 실증사업과 전기차 플랫폼 개발사업 등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2024년에는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를 정부 주간 국제행사로 승인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성장가능성이 무한한 미래 먹거리입니다. 연평균 10%씩 성장해서 2025년에는 약 75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전남의 e-모빌리티 산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