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뇌 수술 받으며 간식 만든 환자
입력 2020.06.17 (20:49) 수정 2020.06.17 (20: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수술대에 누운 60대 환자!

수술을 받는 와중에도 손을 쉬지 않고 움직입니다.

이 환자가 만든 건 이탈리아 지역에서 즐겨먹는 간식인데요.

올리브 속을 채우고 빵가루에 굴려 90개째 간식을 만드는 사이, 의사는 환자의 뇌종양을 제거하는 데 성공합니다.

이탈리아 마르케주의 병원이 공개한 수술 장면인데요.

신경외과 전문의 트리냐니 씨는 "수술 도중 환자들이 편안한 상태로 활동을 하면 수술 부위인 뇌의 부분이 활성화해 경과를 더 확실하게 관찰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글로벌 플러스] 뇌 수술 받으며 간식 만든 환자
    • 입력 2020-06-17 20:53:33
    • 수정2020-06-17 20:56:46
    글로벌24
수술대에 누운 60대 환자!

수술을 받는 와중에도 손을 쉬지 않고 움직입니다.

이 환자가 만든 건 이탈리아 지역에서 즐겨먹는 간식인데요.

올리브 속을 채우고 빵가루에 굴려 90개째 간식을 만드는 사이, 의사는 환자의 뇌종양을 제거하는 데 성공합니다.

이탈리아 마르케주의 병원이 공개한 수술 장면인데요.

신경외과 전문의 트리냐니 씨는 "수술 도중 환자들이 편안한 상태로 활동을 하면 수술 부위인 뇌의 부분이 활성화해 경과를 더 확실하게 관찰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