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중국 베이징 ‘사실상 봉쇄’…“한 달 전 감염 시작 가능성”
입력 2020.06.17 (21:39) 수정 2020.06.18 (08: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꺾이지 않자 중국 당국이 강력한 통제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베이징과 다른 도시를 오가는 교통편이 잇따라 취소됐고, ​학생들의 등교 수업도 전면 중단됐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엿새간 누적 확진자가 140명에 육박하게 된 베이징은 도시가 사실상 봉쇄됐습니다.

베이징을 오가는 국내선 항공편이 1000편 넘게 취소됐고, 장거리 버스도 잇따라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신파디 시장 등 고위험 지역 관계자들에겐 베이징을 벗어나지 말라는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베이징에서 오면 격리를 요구하는 도시들이 늘면서 고위험 지역 주민이 아니더라도 베이징 밖으로 나가기가 어려워졌습니다.

베이징시는 방역 단계를 3단계로 완화한 지 열흘 만에 다시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지금은 학생들이 하교할 시간입니다.

하지만 베이징 전 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중단되면서 학교가 텅비었습니다.

모든 주택 단지에선 출입자 통제가 강화됐고, 식당 등에선 1m 거리 두기가 다시 시작됐습니다.

[쉬허지앤/베이징인민정부 신문판공실 주임 : "모든 아파트 단지에 대해 전면적으로 엄격하고 봉쇄식 관리를 실시하고 중점 지역과 중점 인원에 대해 전면적인 핵산 검사를 합니다."]

이번 집단 감염이 첫 환자가 보고된 시점을 기준으로 한 5월 말이나 6월 초쯤이 아닌 이미 한 달 전 시작됐을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가오푸/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 : "(개인적 의견을 전제로) 이미 많은 무증상 감염 혹은 가벼운 환자들이 있었을 수도 있으며 그로 인해 많은 바이러스가 있었을 것입니다."]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선 사재기 현상이 일어나고, 감염병 권위자 중난산 박사가 추가 대규모 확산을 경고했다는 가짜 뉴스가 떠도는 등 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중국 베이징 ‘사실상 봉쇄’…“한 달 전 감염 시작 가능성”
    • 입력 2020-06-17 21:40:55
    • 수정2020-06-18 08:26:21
    뉴스 9
[앵커]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꺾이지 않자 중국 당국이 강력한 통제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베이징과 다른 도시를 오가는 교통편이 잇따라 취소됐고, ​학생들의 등교 수업도 전면 중단됐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엿새간 누적 확진자가 140명에 육박하게 된 베이징은 도시가 사실상 봉쇄됐습니다.

베이징을 오가는 국내선 항공편이 1000편 넘게 취소됐고, 장거리 버스도 잇따라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신파디 시장 등 고위험 지역 관계자들에겐 베이징을 벗어나지 말라는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베이징에서 오면 격리를 요구하는 도시들이 늘면서 고위험 지역 주민이 아니더라도 베이징 밖으로 나가기가 어려워졌습니다.

베이징시는 방역 단계를 3단계로 완화한 지 열흘 만에 다시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지금은 학생들이 하교할 시간입니다.

하지만 베이징 전 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중단되면서 학교가 텅비었습니다.

모든 주택 단지에선 출입자 통제가 강화됐고, 식당 등에선 1m 거리 두기가 다시 시작됐습니다.

[쉬허지앤/베이징인민정부 신문판공실 주임 : "모든 아파트 단지에 대해 전면적으로 엄격하고 봉쇄식 관리를 실시하고 중점 지역과 중점 인원에 대해 전면적인 핵산 검사를 합니다."]

이번 집단 감염이 첫 환자가 보고된 시점을 기준으로 한 5월 말이나 6월 초쯤이 아닌 이미 한 달 전 시작됐을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가오푸/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 : "(개인적 의견을 전제로) 이미 많은 무증상 감염 혹은 가벼운 환자들이 있었을 수도 있으며 그로 인해 많은 바이러스가 있었을 것입니다."]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선 사재기 현상이 일어나고, 감염병 권위자 중난산 박사가 추가 대규모 확산을 경고했다는 가짜 뉴스가 떠도는 등 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