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취재] ‘유턴 기업’ 수도권 우선 배치…강원도 ‘비상’
입력 2020.06.17 (22:05) 수정 2020.06.17 (22:05)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외에 나갔다가 국내로 돌아온 기업을 '유턴기업'이라고 부르는데요.

정부가 이 유턴기업을 수도권에 우선 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강원도의 기업 유치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오늘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짚어봅니다.

먼저,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외에 있던 우리 기업을 국내로 돌아오게 하기 위해 정부는 각종 지원 확대를 천명했습니다.

비수도권 지역으로 돌아온 유턴 기업에 주던 보조금을 수도권까지 확대하고, 금액도 150~200억 원까지 늘린단 겁니다.

일정 범위 안에서 수도권에 기업 입지를 먼저 배려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이달 1일 : "유턴 기업들이 원하는 곳에서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수도권 공장 총량범위 내에서 우선 배정하는 등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겠습니다."]

수도권에선 '경기 회복이 먼저'라며, 환영의 목소리가 나오는 반면, 비수도권에선 '생존 위협'이라는 우려가 쏟아집니다.

[허영/국회의원 : "(수도권 이전 기업에) 보조금을 주는 것 자체가 굉장히 위험한 조항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정부에 압박을 통해가지고 상위법인 국토균형발전법을 지켜라."]

실제로 2013년부터 국내로 들어온 유턴기업 71곳 중 10곳은 각종 혜택이 없음에도 수도권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교통망과 인력 등 여건이 집중돼 기업들이 선호하는 수도권에 보조금 혜택까지 커지면 다른 지역까지 올 기업이 없다는 겁니다.

정부는 수도권 규제완화 차원의 대책은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

이번 조치가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대결 양상으로 흘러가면서, 수도권 규제 완화를 둘러싼 우려는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 [집중취재] ‘유턴 기업’ 수도권 우선 배치…강원도 ‘비상’
    • 입력 2020-06-17 22:05:41
    • 수정2020-06-17 22:05:44
    뉴스9(춘천)
[앵커]

해외에 나갔다가 국내로 돌아온 기업을 '유턴기업'이라고 부르는데요.

정부가 이 유턴기업을 수도권에 우선 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강원도의 기업 유치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오늘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짚어봅니다.

먼저,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외에 있던 우리 기업을 국내로 돌아오게 하기 위해 정부는 각종 지원 확대를 천명했습니다.

비수도권 지역으로 돌아온 유턴 기업에 주던 보조금을 수도권까지 확대하고, 금액도 150~200억 원까지 늘린단 겁니다.

일정 범위 안에서 수도권에 기업 입지를 먼저 배려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이달 1일 : "유턴 기업들이 원하는 곳에서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수도권 공장 총량범위 내에서 우선 배정하는 등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겠습니다."]

수도권에선 '경기 회복이 먼저'라며, 환영의 목소리가 나오는 반면, 비수도권에선 '생존 위협'이라는 우려가 쏟아집니다.

[허영/국회의원 : "(수도권 이전 기업에) 보조금을 주는 것 자체가 굉장히 위험한 조항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정부에 압박을 통해가지고 상위법인 국토균형발전법을 지켜라."]

실제로 2013년부터 국내로 들어온 유턴기업 71곳 중 10곳은 각종 혜택이 없음에도 수도권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교통망과 인력 등 여건이 집중돼 기업들이 선호하는 수도권에 보조금 혜택까지 커지면 다른 지역까지 올 기업이 없다는 겁니다.

정부는 수도권 규제완화 차원의 대책은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

이번 조치가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대결 양상으로 흘러가면서, 수도권 규제 완화를 둘러싼 우려는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