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스크바 초여름 이상 고온…“29.6도로 64년 만의 최고 더위”
입력 2020.06.17 (22:06) 수정 2020.06.17 (22:31) 국제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초여름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현지 기상청에 따르면 모스크바의 17일(현지시간) 낮 기온은 섭씨 영상 29.6도까지 올라가 지난 1956년에 세워진 같은 날 최고 기온 기록(29.4도)을 깼다고 인테르팍스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64년 만의 최고 더위로 러시아에서 1800년대 말부터 기상 관측이 된 이래 6월 17일 최고 기온 기록은 1892년에 세워진 30.8도입니다.

기상청은 앞으로 2~3일 동안 모스크바와 인근 지역의 기온이 섭씨 30~32도까지 올라가는 이상 고온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모스크바 초여름 이상 고온…“29.6도로 64년 만의 최고 더위”
    • 입력 2020-06-17 22:06:40
    • 수정2020-06-17 22:31:01
    국제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초여름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현지 기상청에 따르면 모스크바의 17일(현지시간) 낮 기온은 섭씨 영상 29.6도까지 올라가 지난 1956년에 세워진 같은 날 최고 기온 기록(29.4도)을 깼다고 인테르팍스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64년 만의 최고 더위로 러시아에서 1800년대 말부터 기상 관측이 된 이래 6월 17일 최고 기온 기록은 1892년에 세워진 30.8도입니다.

기상청은 앞으로 2~3일 동안 모스크바와 인근 지역의 기온이 섭씨 30~32도까지 올라가는 이상 고온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