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함양산삼엑스포 D-100, 개최 vs 연기 ‘기로’
입력 2020.06.17 (22:15) 수정 2020.06.17 (22:34)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함양 산삼항노화엑스포가 행사 100일을 앞두고도, 개최 여부를 결정하지 못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예정대로라면 막바지 준비로 분주해야 하는데,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개최할지, 한해 미룰지 갈림길에 섰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행사 100일을 앞둔 함양 산삼항노화엑스포 터입니다.

애초 공사 일정에는 이달 초부터 임시 건물을 설치해야 하지만 첫 삽도 뜨지 못하고 텅 비었습니다.

코로나19가 전국 곳곳에서 다시 확산하자, 방역 우려가 커지면서 준비를 멈춘 겁니다.

[김성진/함양 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 기획부장 : "서울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지속해서 일어나고 있어서 설계도만 만들어놓고 있는 시점이라 6월부터는 공사를 시작했어야 하는데 방역 때문에 머뭇거리는 중입니다."]

함양군이 지난 16년 동안 해마다 열어온 산삼축제에 이어 함양 산삼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준비해온 함양 산삼항노화엑스포.

오는 9월 25일부터 한 달 동안 산삼의 과학적 효과를 알리는 과학관과 항노화 관련 기업 150여 곳이 모인 가운데 각종 전시와 공연 등 프로그램 200여 개가 펼쳐질 예정입니다.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사전 예매된 입장권만 12만여 장. 

하지만 코로나19 방역 등으로 관람객이 예상치의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여 엑스포의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게 됐습니다.

[유경아/함양군 산삼엑스포과 : "(엑스포를) 준비했던 것에 비해 파급효과가 적어지지 않을까 우려도 있을 것 같습니다. 1년 정도 연기하는 안건이 나와서 진행 중이고 결정 사항은 이사회 과정을 거쳐야..."]

함양군과 경상남도는 이번 달 안에 엑스포조직위원회 이사회를 열어 엑스포를 1년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해 개최 여부를 확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함양산삼엑스포 D-100, 개최 vs 연기 ‘기로’
    • 입력 2020-06-17 22:15:05
    • 수정2020-06-17 22:34:54
    뉴스9(창원)
[앵커]

함양 산삼항노화엑스포가 행사 100일을 앞두고도, 개최 여부를 결정하지 못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예정대로라면 막바지 준비로 분주해야 하는데,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개최할지, 한해 미룰지 갈림길에 섰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행사 100일을 앞둔 함양 산삼항노화엑스포 터입니다.

애초 공사 일정에는 이달 초부터 임시 건물을 설치해야 하지만 첫 삽도 뜨지 못하고 텅 비었습니다.

코로나19가 전국 곳곳에서 다시 확산하자, 방역 우려가 커지면서 준비를 멈춘 겁니다.

[김성진/함양 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 기획부장 : "서울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지속해서 일어나고 있어서 설계도만 만들어놓고 있는 시점이라 6월부터는 공사를 시작했어야 하는데 방역 때문에 머뭇거리는 중입니다."]

함양군이 지난 16년 동안 해마다 열어온 산삼축제에 이어 함양 산삼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준비해온 함양 산삼항노화엑스포.

오는 9월 25일부터 한 달 동안 산삼의 과학적 효과를 알리는 과학관과 항노화 관련 기업 150여 곳이 모인 가운데 각종 전시와 공연 등 프로그램 200여 개가 펼쳐질 예정입니다.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사전 예매된 입장권만 12만여 장. 

하지만 코로나19 방역 등으로 관람객이 예상치의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여 엑스포의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게 됐습니다.

[유경아/함양군 산삼엑스포과 : "(엑스포를) 준비했던 것에 비해 파급효과가 적어지지 않을까 우려도 있을 것 같습니다. 1년 정도 연기하는 안건이 나와서 진행 중이고 결정 사항은 이사회 과정을 거쳐야..."]

함양군과 경상남도는 이번 달 안에 엑스포조직위원회 이사회를 열어 엑스포를 1년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해 개최 여부를 확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