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엽 후보자, 가로등 파손 변상금 고작 4만 원”
입력 2020.06.17 (22:15) 수정 2020.06.17 (22:18)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17일) 열린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지난해 회계연도 결산 감사에서 홍명환 의원은 김태엽 서귀포시장 후보자가 음주운전으로 도로 연석과 가로등을 들이받고도 변상금 4만 원을 내는 데 그쳤다며, 현직 공무원이 음주운전을 하면 일 년 동안 승진이 제한되는 만큼 중대한 결격사유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김 후보자가 음주운전 당일 술을 마신 불법 건축물에 대해 대정읍사무소는 부지를 원상회복 하지 않을 경우 한 달 안에 건물을 철거하겠다는 사전 예고문을 건물 소유자에게 전달했습니다.
  • “김태엽 후보자, 가로등 파손 변상금 고작 4만 원”
    • 입력 2020-06-17 22:15:40
    • 수정2020-06-17 22:18:04
    뉴스9(제주)
오늘(17일) 열린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지난해 회계연도 결산 감사에서 홍명환 의원은 김태엽 서귀포시장 후보자가 음주운전으로 도로 연석과 가로등을 들이받고도 변상금 4만 원을 내는 데 그쳤다며, 현직 공무원이 음주운전을 하면 일 년 동안 승진이 제한되는 만큼 중대한 결격사유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김 후보자가 음주운전 당일 술을 마신 불법 건축물에 대해 대정읍사무소는 부지를 원상회복 하지 않을 경우 한 달 안에 건물을 철거하겠다는 사전 예고문을 건물 소유자에게 전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