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부 과거 기사의 경우, 영상/이미지/기사 내용 등이 정상적으로 서비스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재량에 맡긴 코로나19 대응…학교 현장 혼선
입력 2020.06.19 (08:47) 수정 2020.06.19 (09:48)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확진 학생의 학교 주변엔 여러 학교가 몰려 있습니다.

이들 학교는 어떤 조치를 했을까요.

하지만 교육청은 자율적으로 맡겼다며, 현황조차 모르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이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여고생이 다닌 학교.

외부인의 출입을 막는 현수막과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추가 확진 사례는 나오지 않았지만, 학생들은 14일 동안 온라인 수업을 받습니다.

[정영수/전북교육청 대변인 : "(등교 수업이 되지 않을 때를 대비해) 지금까지 저희가 쭉 온라인 수업 시스템을 구축해 왔고 지금과 같은 시스템으로 우리 학교와 교육청에서 안정되게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도록 하겠다."]

확진 학생의 학교 주변에는 모두 5개 학교가 있습니다.

걸어서 7~8분 거리입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여학생이 다닌 학교와 바로 마주한 이 중학교 학생들은 비좁은 등하굣길과 문구점, 편의점을 함께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확진 학생의 동생이 다니는 이 중학교는 이번 주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고, 추가 확산 여부를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이효원/전주전일중학교장 : "(확진된 여학생이) 우리 2학년 남학생하고 가족, 남매다 보니까 학부모들은 왜 붙잡고 있느냐 불안하니까 귀가 조처 해달라 요구하고 그래서…. 다음 주 월요일부터 출석 수업을 하자고 내부 논의를 마쳤습니다."]

근처 초, 중, 고등학교 4곳은 평소처럼 학생들이 등교했습니다.

학생 12명 정도가 가정 학습을 선택했습니다.

[인근 고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옆 학교니까 무섭긴 했죠. 바로 옆에서 확진자가 나와서 저희도 걸릴까 봐."]

[학부모/음성변조 : "확진자가 생긴 학교만 폐쇄하지 말고 왜냐면 동생도 있고 걔들이 학원에 다니면 한 곳만 위험한 게 아니잖아요. 전체적인 어떤 조치가 있으면 좋겠는데…."]

학교 자율에 맡긴 일관성 없는 전북교육청의 대응이 현장에 혼선을 낳으며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만을 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 재량에 맡긴 코로나19 대응…학교 현장 혼선
    • 입력 2020-06-19 08:47:24
    • 수정2020-06-19 09:48:49
    뉴스광장(전주)
[앵커]

확진 학생의 학교 주변엔 여러 학교가 몰려 있습니다.

이들 학교는 어떤 조치를 했을까요.

하지만 교육청은 자율적으로 맡겼다며, 현황조차 모르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이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여고생이 다닌 학교.

외부인의 출입을 막는 현수막과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추가 확진 사례는 나오지 않았지만, 학생들은 14일 동안 온라인 수업을 받습니다.

[정영수/전북교육청 대변인 : "(등교 수업이 되지 않을 때를 대비해) 지금까지 저희가 쭉 온라인 수업 시스템을 구축해 왔고 지금과 같은 시스템으로 우리 학교와 교육청에서 안정되게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도록 하겠다."]

확진 학생의 학교 주변에는 모두 5개 학교가 있습니다.

걸어서 7~8분 거리입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여학생이 다닌 학교와 바로 마주한 이 중학교 학생들은 비좁은 등하굣길과 문구점, 편의점을 함께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확진 학생의 동생이 다니는 이 중학교는 이번 주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고, 추가 확산 여부를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이효원/전주전일중학교장 : "(확진된 여학생이) 우리 2학년 남학생하고 가족, 남매다 보니까 학부모들은 왜 붙잡고 있느냐 불안하니까 귀가 조처 해달라 요구하고 그래서…. 다음 주 월요일부터 출석 수업을 하자고 내부 논의를 마쳤습니다."]

근처 초, 중, 고등학교 4곳은 평소처럼 학생들이 등교했습니다.

학생 12명 정도가 가정 학습을 선택했습니다.

[인근 고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옆 학교니까 무섭긴 했죠. 바로 옆에서 확진자가 나와서 저희도 걸릴까 봐."]

[학부모/음성변조 : "확진자가 생긴 학교만 폐쇄하지 말고 왜냐면 동생도 있고 걔들이 학원에 다니면 한 곳만 위험한 게 아니잖아요. 전체적인 어떤 조치가 있으면 좋겠는데…."]

학교 자율에 맡긴 일관성 없는 전북교육청의 대응이 현장에 혼선을 낳으며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만을 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