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오후 부분 일식…2020년대 마지막 국내 관측
입력 2020.06.21 (01:00) 수정 2020.06.21 (01:09) IT·과학
오늘(21일) 오후 달이 해의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일어납니다.

서울을 기준으로 오늘 오후 3시 53분부터 오후 6시 4분까지 2시간 11분 동안 일식을 관측할 수 있습니다. 일식 면적이 가장 넓은 시간은 오후 5시 2분으로 태양 면적의 45%를 가리게 됩니다.

일식 면적이 가장 넓게 관측되는 지역은 제주도 제주시로, 오후 5시 7분에 태양의 57.4%가 가려질 예정입니다.

국내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일식은 2030년 6월 1일로, 오늘 부분일식은 국내에서 관측 가능한 2020년대 마지막 일식입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적절한 보호 장비 없이 태양을 관측하는 것은 눈에 손상을 줄 수 있다"며 "태양 필터가 장착된 망원경이나 특수 안경 등을 활용해 관측하되, 3분 이상 지속적으로 관측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오늘 부분일식은 한국천문연구원 페이스북과 국립과천과학과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늘 오후 부분 일식…2020년대 마지막 국내 관측
    • 입력 2020-06-21 01:00:16
    • 수정2020-06-21 01:09:36
    IT·과학
오늘(21일) 오후 달이 해의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일어납니다.

서울을 기준으로 오늘 오후 3시 53분부터 오후 6시 4분까지 2시간 11분 동안 일식을 관측할 수 있습니다. 일식 면적이 가장 넓은 시간은 오후 5시 2분으로 태양 면적의 45%를 가리게 됩니다.

일식 면적이 가장 넓게 관측되는 지역은 제주도 제주시로, 오후 5시 7분에 태양의 57.4%가 가려질 예정입니다.

국내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일식은 2030년 6월 1일로, 오늘 부분일식은 국내에서 관측 가능한 2020년대 마지막 일식입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적절한 보호 장비 없이 태양을 관측하는 것은 눈에 손상을 줄 수 있다"며 "태양 필터가 장착된 망원경이나 특수 안경 등을 활용해 관측하되, 3분 이상 지속적으로 관측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오늘 부분일식은 한국천문연구원 페이스북과 국립과천과학과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