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확진시 무조건 입원 비효율”…중앙임상위, 입·퇴원 기준 완화해야
입력 2020.06.21 (14:24) 수정 2020.06.21 (15:02) 사회
현재의 코로나19 입·퇴원 기준을 유지할 경우 병상부족 사태를 피할 수 없다며 코로나19 확진자가 무조건 입원치료를 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오늘(21일) 오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여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의료시스템 붕괴를 피하기 위해 효율적으로 병상을 관리해야 한다며
입·퇴원과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중앙임상위는 국내 55개 병원, 3천 여 명의 환자 임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저위험 환자의 경우 입.퇴원 기준을 변경하면 입원 일수를 50% 이상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중증이나 응급 환자에 집중할 수 있게 되며 고위험군이 우선적으로 입원할 수 있게 됩니다.

고위험군은 65세 이상 고령자, 고도비만, 당뇨나 만성 신질환, 치매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경우, 수축기 혈압이 100mmHg이하로 떨어지거나 숨이 가쁜 확진자 등입니다.

반대로 증상발생 7일 이내의 50세 미만 성인 중 확진 당시 호흡곤란과 기저질환이 없고 의식이 명료한 사람은 중증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1.8%에 불과해 보호자만 있다면 입원보다는 생활치료센터로 보내거나 자가격리를 하는 게 낫다고 임상위는 설명했습니다.

또 입원한 사람 중에서도 50세 미만 성인환자가 산소 치료를 중단한지 3일 이상 경과했는데, 다시 산소치료를 해야할 정도의 중증으로 진행하는 경우는 단 한 건도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는 발병 직전이나 초기에 바이러스 배출이 가장 많지만, 며칠이 지나면 전염력이 없거나 매우 낮아지기 때문에 과거 메르스 사태 때처럼 장기간 격리할 필요가 없다는 게 임상위의 의견입니다.

따라서 현행 유전자 증폭 검사인 PCR에서 음성이 나와야 격리해제와 퇴원이 될 수 있는 기준을 바꾸지 않으면 불필요한 장기 입원이나 격리로 입원이 꼭 필요한 환자가 제때 입원을 못하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임상위 관계자는 지적했습니다.

실제 어제(20일) 기준으로 전체 음압병상 1,986개 중에서 중환자용 병상은 546개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사용 가능한 중환자용 병상은 전국에 115개밖에 남지 않게 됩니다.

임상위는 국내 환자들이 그동안 평균 4주 가까이 격리되는데 이러한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하는 것만으로도 입원 기간을 1/3로 줄일 수 있다며, 궁극적으로는 병원 치료가 꼭 필요한 환자가 제때에 치료를 받아 사망률을 낮추자는 게 목표라고 부연했습니다.

임상위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는 발병 10일 이상 경과했거나 3일 이상 증상이 없으면 격리해제가 가능하다고 지침을 내리고 있고, 다른 나라의 경우도 PCR 음성 기준을 준수하는 나라는 많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코로나19 확진시 무조건 입원 비효율”…중앙임상위, 입·퇴원 기준 완화해야
    • 입력 2020-06-21 14:24:34
    • 수정2020-06-21 15:02:52
    사회
현재의 코로나19 입·퇴원 기준을 유지할 경우 병상부족 사태를 피할 수 없다며 코로나19 확진자가 무조건 입원치료를 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오늘(21일) 오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여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의료시스템 붕괴를 피하기 위해 효율적으로 병상을 관리해야 한다며
입·퇴원과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중앙임상위는 국내 55개 병원, 3천 여 명의 환자 임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저위험 환자의 경우 입.퇴원 기준을 변경하면 입원 일수를 50% 이상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중증이나 응급 환자에 집중할 수 있게 되며 고위험군이 우선적으로 입원할 수 있게 됩니다.

고위험군은 65세 이상 고령자, 고도비만, 당뇨나 만성 신질환, 치매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경우, 수축기 혈압이 100mmHg이하로 떨어지거나 숨이 가쁜 확진자 등입니다.

반대로 증상발생 7일 이내의 50세 미만 성인 중 확진 당시 호흡곤란과 기저질환이 없고 의식이 명료한 사람은 중증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1.8%에 불과해 보호자만 있다면 입원보다는 생활치료센터로 보내거나 자가격리를 하는 게 낫다고 임상위는 설명했습니다.

또 입원한 사람 중에서도 50세 미만 성인환자가 산소 치료를 중단한지 3일 이상 경과했는데, 다시 산소치료를 해야할 정도의 중증으로 진행하는 경우는 단 한 건도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는 발병 직전이나 초기에 바이러스 배출이 가장 많지만, 며칠이 지나면 전염력이 없거나 매우 낮아지기 때문에 과거 메르스 사태 때처럼 장기간 격리할 필요가 없다는 게 임상위의 의견입니다.

따라서 현행 유전자 증폭 검사인 PCR에서 음성이 나와야 격리해제와 퇴원이 될 수 있는 기준을 바꾸지 않으면 불필요한 장기 입원이나 격리로 입원이 꼭 필요한 환자가 제때 입원을 못하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임상위 관계자는 지적했습니다.

실제 어제(20일) 기준으로 전체 음압병상 1,986개 중에서 중환자용 병상은 546개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사용 가능한 중환자용 병상은 전국에 115개밖에 남지 않게 됩니다.

임상위는 국내 환자들이 그동안 평균 4주 가까이 격리되는데 이러한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하는 것만으로도 입원 기간을 1/3로 줄일 수 있다며, 궁극적으로는 병원 치료가 꼭 필요한 환자가 제때에 치료를 받아 사망률을 낮추자는 게 목표라고 부연했습니다.

임상위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는 발병 10일 이상 경과했거나 3일 이상 증상이 없으면 격리해제가 가능하다고 지침을 내리고 있고, 다른 나라의 경우도 PCR 음성 기준을 준수하는 나라는 많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