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LB ‘연장 승부치기·이미 교체된 야수 재투입’ 논의
입력 2020.06.21 (14:27)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연장 승부치기'와 '이미 교체된 선수의 재투입' 등 파격적인 규정 변화를 추진한다.

AP통신은 21일(한국시간) "MLB 사무국과 노조 사이에 규정에 관한 제안서가 오갔다. 연장 10회부터 무사 2루에서 이닝을 시작하고, 연장전에 돌입하면 이미 교체된 선수를 다시 투입하는 것도 허용하는 새로운 규정이 제안서에 담겼다"고 전했다.

선수노조는 2020년에 한해 새 규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MLB 사무국은 2021년에도 연장 승부치기와 교체된 선수 재투입 규정을 유지하고자 한다.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그동안 투수가 타석에 섰던 내셔널리그에서도 지명타자 제도를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합의했다.

미국 마이너리그는 2018년부터 연장에 돌입하면 무사 2루 상황에서 경기를 시작하는 '승부치기'를 펼쳤다.

세계야구소프볼연맹이 주관하는 대회에서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부터 무사 1, 2루에서 연장전을 시작하는 승부치기를 한다. MLB 사무국이 주관하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도 승부치기 제도를 도입했다.

MLB 사무국은 '경기 시간 단축'을 야구 인기 유지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보고 있다.

사무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규시즌 개막이 미뤄지고, 개막하더라도 경기 수를 대폭 줄일 수밖에 없는 2020시즌에 파격적인 실험을 할 계획이다.

관건은 '정규시즌 개막 시점'이다.

MLB 사무국은 선수노조에 팀당 60경기를 치르되 경기 수에 비례한 연봉 100% 지급하겠다고 제안했고, 선수노조는 10경기를 보탠 70경기를 치르자고 역제안했다. MLB 사무국이 60경기 체제를 고수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선수 노조는 60경기 제안을 받아들일지 여부를 놓고 투표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 추이도 지켜봐야 한다. MLB 30개 구단은 필라델피아 필리스 선수와 관계자 등 구단 내에 확진자가 발생하자 플로리다주, 애리조나주에 있는 스프링캠프 훈련 시설을 폐쇄하기로 했다.

여전히 정규시즌 개막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많다. 그러나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 2020시즌의 극적인 개막을 기대하며 파격적인 변화도 준비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MLB ‘연장 승부치기·이미 교체된 야수 재투입’ 논의
    • 입력 2020-06-21 14:27:14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연장 승부치기'와 '이미 교체된 선수의 재투입' 등 파격적인 규정 변화를 추진한다.

AP통신은 21일(한국시간) "MLB 사무국과 노조 사이에 규정에 관한 제안서가 오갔다. 연장 10회부터 무사 2루에서 이닝을 시작하고, 연장전에 돌입하면 이미 교체된 선수를 다시 투입하는 것도 허용하는 새로운 규정이 제안서에 담겼다"고 전했다.

선수노조는 2020년에 한해 새 규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MLB 사무국은 2021년에도 연장 승부치기와 교체된 선수 재투입 규정을 유지하고자 한다.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그동안 투수가 타석에 섰던 내셔널리그에서도 지명타자 제도를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합의했다.

미국 마이너리그는 2018년부터 연장에 돌입하면 무사 2루 상황에서 경기를 시작하는 '승부치기'를 펼쳤다.

세계야구소프볼연맹이 주관하는 대회에서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부터 무사 1, 2루에서 연장전을 시작하는 승부치기를 한다. MLB 사무국이 주관하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도 승부치기 제도를 도입했다.

MLB 사무국은 '경기 시간 단축'을 야구 인기 유지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보고 있다.

사무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규시즌 개막이 미뤄지고, 개막하더라도 경기 수를 대폭 줄일 수밖에 없는 2020시즌에 파격적인 실험을 할 계획이다.

관건은 '정규시즌 개막 시점'이다.

MLB 사무국은 선수노조에 팀당 60경기를 치르되 경기 수에 비례한 연봉 100% 지급하겠다고 제안했고, 선수노조는 10경기를 보탠 70경기를 치르자고 역제안했다. MLB 사무국이 60경기 체제를 고수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선수 노조는 60경기 제안을 받아들일지 여부를 놓고 투표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 추이도 지켜봐야 한다. MLB 30개 구단은 필라델피아 필리스 선수와 관계자 등 구단 내에 확진자가 발생하자 플로리다주, 애리조나주에 있는 스프링캠프 훈련 시설을 폐쇄하기로 했다.

여전히 정규시즌 개막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많다. 그러나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 2020시즌의 극적인 개막을 기대하며 파격적인 변화도 준비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