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변에서 목뼈 다쳐 표류하던 20대 서퍼 구조
입력 2020.06.21 (19:14) 수정 2020.06.21 (19:22) 사회
윈드 서핑을 하다 목을 다쳐 해안을 표류하던 20대 남성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동해해양경찰서는 오늘(21일) 오후 1시쯤 강원도 강릉시 경포해경 인근에서 서핑하고 있던 남성이 바다에서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26살 조 모 씨를 구조했습니다.

조 씨는 서핑 하다 목뼈를 다쳐 움직이지 못한 상태에서 서핑보드 위에 앉아 표류하고 있었습니다.

동해해경은 조 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고 조 씨는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동해해양경찰서]
  • 해변에서 목뼈 다쳐 표류하던 20대 서퍼 구조
    • 입력 2020-06-21 19:14:39
    • 수정2020-06-21 19:22:09
    사회
윈드 서핑을 하다 목을 다쳐 해안을 표류하던 20대 남성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동해해양경찰서는 오늘(21일) 오후 1시쯤 강원도 강릉시 경포해경 인근에서 서핑하고 있던 남성이 바다에서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26살 조 모 씨를 구조했습니다.

조 씨는 서핑 하다 목뼈를 다쳐 움직이지 못한 상태에서 서핑보드 위에 앉아 표류하고 있었습니다.

동해해경은 조 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고 조 씨는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동해해양경찰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