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 3% 금리 앞세운 네이버 통장은 무늬만 통장?
입력 2020.06.21 (21:25) 수정 2020.06.21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입절차도 간단하고, 금리까지 높아 '네이버 통장'이 요즘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그런데 통장이라는 명칭을 쓰고 있지만, 일반적인 은행 통장의 개념이 아니라고 하는데요.

김도영 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시중은행에 급여 통장을 갖고 있는 2년 차 직장인, 얼마 전 '네이버 통장'을 만들었습니다.

연 3% 금리도 매력적인데다, 자주 쓰는 앱이기 때문입니다.

[천지양/네이버통장 가입자 : "아무래도 접근성이 더 좋아서 일부러 은행 앱을 따로 들어가는 게 아니라 아무래도 네이버를 많이 쓰니까..."]

그런데 이 네이버 통장은 돈을 넣어두면 정해진 금리를 주는 시중 은행의 통장과는 다릅니다.

네이버 통장에 입금하면 채권 등에 투자됩니다.

투자 실적에 따라 손실이 날 수도 있다는 얘깁니다.

사실 증권사의 CMA 상품인데, 네이버가 판매만 맡은 겁니다.

네이버 통장이 예금자보호 대상이 아닌 CMA 상품이라는 안내는 맨 마지막에 나옵니다.

[천지양/네이버통장 가입자 : "통장페이지를 바로 들어갔는데, 약관을 따로 이렇게 (확인)할 수 있는 거는 쉽게 찾기는 어렵네요. 혜택 확인하기는 있는데..."]

게다가 연 3%의 금리도 원금 100만 원 한도에서 8월까지만 보장해주는 일종의 출시 행사 성격입니다.

은행들이 무늬만 통장이라며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이윱니다.

은행이 받는 규제는 피하고, 독점적 지위를 앞세워 소비자를 오인하게 한다는 겁니다.

[시중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CMA 네이버 통장이라는, 그러니까 제휴관계에 대한 명확성을 보여주는 게 소비자들의 혼란을 막고 소비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가 아닌가..."]

핀테크 시대가 본격화하면서 금융과 IT의 영역이 모호해진 상황, 새로운 사업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소비자 보호를 위한 정확한 정보 전달이 먼접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 연 3% 금리 앞세운 네이버 통장은 무늬만 통장?
    • 입력 2020-06-21 21:27:03
    • 수정2020-06-21 21:57:03
    뉴스 9
[앵커]

가입절차도 간단하고, 금리까지 높아 '네이버 통장'이 요즘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그런데 통장이라는 명칭을 쓰고 있지만, 일반적인 은행 통장의 개념이 아니라고 하는데요.

김도영 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시중은행에 급여 통장을 갖고 있는 2년 차 직장인, 얼마 전 '네이버 통장'을 만들었습니다.

연 3% 금리도 매력적인데다, 자주 쓰는 앱이기 때문입니다.

[천지양/네이버통장 가입자 : "아무래도 접근성이 더 좋아서 일부러 은행 앱을 따로 들어가는 게 아니라 아무래도 네이버를 많이 쓰니까..."]

그런데 이 네이버 통장은 돈을 넣어두면 정해진 금리를 주는 시중 은행의 통장과는 다릅니다.

네이버 통장에 입금하면 채권 등에 투자됩니다.

투자 실적에 따라 손실이 날 수도 있다는 얘깁니다.

사실 증권사의 CMA 상품인데, 네이버가 판매만 맡은 겁니다.

네이버 통장이 예금자보호 대상이 아닌 CMA 상품이라는 안내는 맨 마지막에 나옵니다.

[천지양/네이버통장 가입자 : "통장페이지를 바로 들어갔는데, 약관을 따로 이렇게 (확인)할 수 있는 거는 쉽게 찾기는 어렵네요. 혜택 확인하기는 있는데..."]

게다가 연 3%의 금리도 원금 100만 원 한도에서 8월까지만 보장해주는 일종의 출시 행사 성격입니다.

은행들이 무늬만 통장이라며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이윱니다.

은행이 받는 규제는 피하고, 독점적 지위를 앞세워 소비자를 오인하게 한다는 겁니다.

[시중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CMA 네이버 통장이라는, 그러니까 제휴관계에 대한 명확성을 보여주는 게 소비자들의 혼란을 막고 소비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가 아닌가..."]

핀테크 시대가 본격화하면서 금융과 IT의 영역이 모호해진 상황, 새로운 사업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소비자 보호를 위한 정확한 정보 전달이 먼접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