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소연 한국여자 오픈 우승…역대 5번째 내셔널 타이틀
입력 2020.06.21 (21:34) 수정 2020.06.21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최고 권위의 한국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유소연이 우승해 한미일 포함해서 역대 5번째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트로피를 차지했습니다.

김봉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지현 김효주와 챔피언조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유소연.

까다로운 12 13 14번 홀을 모두 파로 막으며 한타 차 선두를 지켜나갔습니다.

팽팽한 승부는 마지막 18홀까지 이어졌습니다.

한 타 뒤진 김효주의 두번째 샷이 벙커에 빠진데 이어 유소연이 신중히 클럽을 선택하며 날린 샷도 벙커에 빠진겁니다.

김효주가 먼저 벙커를 탈출하며 파 세이브가 가능한 상황속에서 유소연은 흔들리지 않고 홀에 더 가까이 붙이며 파를 잡아 한 타차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중국 미국 캐나다 일본에 이어 한국 오픈까지 역대 5번째로 국가 타이틀이 걸린 대회 우승컵을 차지했습니다.

[유소연 : "일단 우승을 하게 되어서 정말 영광이구요 또 이 대회 우승하고 보니까 브리티시 여자오픈도 우승하고 싶다는..."]

유소연은 상금 2억 5천만원 전액을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혀 우승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최혜진은 3위에 올랐고 세계 1위 고진영은 6위를 차지했습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 유소연 한국여자 오픈 우승…역대 5번째 내셔널 타이틀
    • 입력 2020-06-21 21:36:08
    • 수정2020-06-21 21:46:42
    뉴스 9
[앵커]

국내 최고 권위의 한국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유소연이 우승해 한미일 포함해서 역대 5번째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트로피를 차지했습니다.

김봉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지현 김효주와 챔피언조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유소연.

까다로운 12 13 14번 홀을 모두 파로 막으며 한타 차 선두를 지켜나갔습니다.

팽팽한 승부는 마지막 18홀까지 이어졌습니다.

한 타 뒤진 김효주의 두번째 샷이 벙커에 빠진데 이어 유소연이 신중히 클럽을 선택하며 날린 샷도 벙커에 빠진겁니다.

김효주가 먼저 벙커를 탈출하며 파 세이브가 가능한 상황속에서 유소연은 흔들리지 않고 홀에 더 가까이 붙이며 파를 잡아 한 타차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중국 미국 캐나다 일본에 이어 한국 오픈까지 역대 5번째로 국가 타이틀이 걸린 대회 우승컵을 차지했습니다.

[유소연 : "일단 우승을 하게 되어서 정말 영광이구요 또 이 대회 우승하고 보니까 브리티시 여자오픈도 우승하고 싶다는..."]

유소연은 상금 2억 5천만원 전액을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혀 우승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최혜진은 3위에 올랐고 세계 1위 고진영은 6위를 차지했습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