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확진 잇따라…지역사회 확산 ‘우려’
입력 2020.06.21 (22:03) 수정 2020.06.21 (22:09)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북 22번째, 24번째 확진자는 모두 전북지역 안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의 고비로 보고, 마스크 쓰기와 거리 두기 등 방역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22번째 확진자가 대전지역 확진자와 같은 음식점에 머문 시간은 5분에 불과했지만, 광주 33번째 확진자는 그보다 더 오랜 시간 해당 음식점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전 확진자들로부터 2차 감염 가능성이 큽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냉방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 환기도 잘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런 내용이 일반적인 사회적 거리를 넘어서 전파됐을 가능성도…."]

음식점은 임시 폐쇄됐고, 종사자 2명과 손님 5명 등 7명은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됐습니다.

대전 확진자들이 다녀간 방문 판매업체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업주가 제출한 방문자 명단에 포함된 전북도민 12명에 대한 검사도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광주 33번째 확진자에서 전북 24번째 확진자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됨에 따라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박능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지난 18일 : "함께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감염이 발생할 수 있고 식당 이용자 한 사람이 감염되었을 경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전라북도 역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상당이 높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접촉자의 신속한 자진 신고와 검사, 방역 수칙 지키기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코로나19 확진 잇따라…지역사회 확산 ‘우려’
    • 입력 2020-06-21 22:03:43
    • 수정2020-06-21 22:09:29
    뉴스9(전주)
[앵커]

전북 22번째, 24번째 확진자는 모두 전북지역 안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의 고비로 보고, 마스크 쓰기와 거리 두기 등 방역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22번째 확진자가 대전지역 확진자와 같은 음식점에 머문 시간은 5분에 불과했지만, 광주 33번째 확진자는 그보다 더 오랜 시간 해당 음식점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전 확진자들로부터 2차 감염 가능성이 큽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냉방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 환기도 잘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런 내용이 일반적인 사회적 거리를 넘어서 전파됐을 가능성도…."]

음식점은 임시 폐쇄됐고, 종사자 2명과 손님 5명 등 7명은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됐습니다.

대전 확진자들이 다녀간 방문 판매업체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업주가 제출한 방문자 명단에 포함된 전북도민 12명에 대한 검사도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광주 33번째 확진자에서 전북 24번째 확진자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됨에 따라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박능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지난 18일 : "함께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감염이 발생할 수 있고 식당 이용자 한 사람이 감염되었을 경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전라북도 역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상당이 높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접촉자의 신속한 자진 신고와 검사, 방역 수칙 지키기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