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꾸미 산란장 조성…“황금어장 되살린다”
입력 2020.06.21 (22:04) 수정 2020.06.21 (22:0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봄철 서해에서 잡히는 주꾸미는 담백하고 쫄깃한 맛이 일품인데요.

무분별한 남획으로 갈수록 씨가 마르자, 황금어장을 되살리기 위한 노력이 시작됐습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밧줄을 끌어올리자 피뿔고둥 껍데기가 줄줄이 달려 올라옵니다.

껍데기에 자리 잡은 건 다름 아닌 주꾸미.

["들고! 들고!"]

수산 자원을 관리하는 연구진과 어민들이 일일이 주꾸미가 있는지 확인합니다.

해양 환경 변화와 무분별한 주꾸미 낚시로 지난 2018년 어획량이 절반 넘게 줄더니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용철/군산시 비안도 어촌계장 : "지금 주꾸미가 알을 산란해서 8, 9월 되면 어느 정도 큽니다. 엄지손가락만 하게 크는데 이때 낚싯배들이 그때부터 낚시를 해서 크기 전에 다 잡아가 버립니다."]

옥도면 해역에 주꾸미 산란시설을 마련한 군산시.

금어기가 시작된 지난달, 피뿔고둥 13만 개가량을 바다에 설치했더니 전체 산란시설의 20%가량에서 주꾸미가 자리 잡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백동현/군산시 양식산업계장 : "한 마리당 350~ 400마리까지 산란을 하는데 그중에 10%만 살아도 주꾸미 자원량은 서, 너배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직 완전 양식 기술이 개발되지 않은 주꾸미.

육상에서 종자를 키워 바다에 뿌리는 방식보다 산란시설을 마련해주는 게 자원량은 물론 어민 소득도 늘릴 수 있습니다.

[최기호/박사/한국수산자원공단 사업관리팀 : "산란시설물을 설치하면 집중적으로 대단위 자원 조성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 하나의 장점은 이 산란시설물 사업 자체가 어구 제작비용을 빼고 나머지 비용은 다 어민들의 직간접 소득으로…."]

주꾸미 황금어장 명성 되찾기에 나선 군산시와 어민들의 노력이 내년 봄, 결실을 보기를 기대해 봅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 주꾸미 산란장 조성…“황금어장 되살린다”
    • 입력 2020-06-21 22:04:19
    • 수정2020-06-21 22:04:20
    뉴스9(전주)
[앵커]

봄철 서해에서 잡히는 주꾸미는 담백하고 쫄깃한 맛이 일품인데요.

무분별한 남획으로 갈수록 씨가 마르자, 황금어장을 되살리기 위한 노력이 시작됐습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밧줄을 끌어올리자 피뿔고둥 껍데기가 줄줄이 달려 올라옵니다.

껍데기에 자리 잡은 건 다름 아닌 주꾸미.

["들고! 들고!"]

수산 자원을 관리하는 연구진과 어민들이 일일이 주꾸미가 있는지 확인합니다.

해양 환경 변화와 무분별한 주꾸미 낚시로 지난 2018년 어획량이 절반 넘게 줄더니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용철/군산시 비안도 어촌계장 : "지금 주꾸미가 알을 산란해서 8, 9월 되면 어느 정도 큽니다. 엄지손가락만 하게 크는데 이때 낚싯배들이 그때부터 낚시를 해서 크기 전에 다 잡아가 버립니다."]

옥도면 해역에 주꾸미 산란시설을 마련한 군산시.

금어기가 시작된 지난달, 피뿔고둥 13만 개가량을 바다에 설치했더니 전체 산란시설의 20%가량에서 주꾸미가 자리 잡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백동현/군산시 양식산업계장 : "한 마리당 350~ 400마리까지 산란을 하는데 그중에 10%만 살아도 주꾸미 자원량은 서, 너배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직 완전 양식 기술이 개발되지 않은 주꾸미.

육상에서 종자를 키워 바다에 뿌리는 방식보다 산란시설을 마련해주는 게 자원량은 물론 어민 소득도 늘릴 수 있습니다.

[최기호/박사/한국수산자원공단 사업관리팀 : "산란시설물을 설치하면 집중적으로 대단위 자원 조성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 하나의 장점은 이 산란시설물 사업 자체가 어구 제작비용을 빼고 나머지 비용은 다 어민들의 직간접 소득으로…."]

주꾸미 황금어장 명성 되찾기에 나선 군산시와 어민들의 노력이 내년 봄, 결실을 보기를 기대해 봅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