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은서 ‘불법 투기’ 폐기물 2천 톤 적발
입력 2020.06.21 (22:35) 수정 2020.06.21 (22:39)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보은군 마로면의 폐업한 공장부지에 폐기물 2천여 톤을 무단 투기한 사업자가 적발됐습니다.

보은군은 지난 4월 청주에 주소지를 둔 A 씨가 폐업 부지 매입을 위한 계약금만 지급한 뒤 두 달 넘게 폐플라스틱 등 사업장 폐기물을 투기한 것으로 보고, A 씨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 보은서 ‘불법 투기’ 폐기물 2천 톤 적발
    • 입력 2020-06-21 22:35:28
    • 수정2020-06-21 22:39:52
    뉴스9(청주)
보은군 마로면의 폐업한 공장부지에 폐기물 2천여 톤을 무단 투기한 사업자가 적발됐습니다.

보은군은 지난 4월 청주에 주소지를 둔 A 씨가 폐업 부지 매입을 위한 계약금만 지급한 뒤 두 달 넘게 폐플라스틱 등 사업장 폐기물을 투기한 것으로 보고, A 씨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