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리스 미 대사 “북미관계 진전 이루는 데 열려있다”
입력 2020.06.26 (00:14) 수정 2020.06.26 (01:27) 국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은 진전을 이루기 위해 열려있는 입장이며 한국과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현지시간 25일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온라인으로 주최한 한미전략포럼 이틀째 기조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미국은 역사적인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설정한 외교와 목표를 통해 진전을 이루는 데 여전히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최근 북한이 개성에서 취한 행동(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북한이 내놓은 발언 등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관여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서 동맹인 한국과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남북 관계에 대한 한국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북한이 역효과를 낳는 추가 행위를 삼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반(反)중국 경제블록 구상인 '경제번영네트워크'(Economic Prosperity Network)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 미국이 동맹들과 협력해 투자와 교역을 늘리기 위한 방안인 '블루 닷 네트워크'와 관련해 한국의 협력과 참여도 촉구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는 미국과 세계 경제가 단일 국가 공급자에게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음을 드러내는 데 도움이 됐다"며 "미 행정부는 건강하지 못한 의존을 개혁하고 치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이 양질의 인프라 프로젝트를 개발하기 위한 블루 닷 네트워크 구상에 동참할 것을 장려하고 있으며 EPN과 관련해서도 세부 내용을 발전시킴에 따라 계속해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해리스 미 대사 “북미관계 진전 이루는 데 열려있다”
    • 입력 2020-06-26 00:14:08
    • 수정2020-06-26 01:27:57
    국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은 진전을 이루기 위해 열려있는 입장이며 한국과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현지시간 25일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온라인으로 주최한 한미전략포럼 이틀째 기조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미국은 역사적인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설정한 외교와 목표를 통해 진전을 이루는 데 여전히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최근 북한이 개성에서 취한 행동(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북한이 내놓은 발언 등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관여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서 동맹인 한국과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남북 관계에 대한 한국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북한이 역효과를 낳는 추가 행위를 삼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반(反)중국 경제블록 구상인 '경제번영네트워크'(Economic Prosperity Network)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 미국이 동맹들과 협력해 투자와 교역을 늘리기 위한 방안인 '블루 닷 네트워크'와 관련해 한국의 협력과 참여도 촉구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는 미국과 세계 경제가 단일 국가 공급자에게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음을 드러내는 데 도움이 됐다"며 "미 행정부는 건강하지 못한 의존을 개혁하고 치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이 양질의 인프라 프로젝트를 개발하기 위한 블루 닷 네트워크 구상에 동참할 것을 장려하고 있으며 EPN과 관련해서도 세부 내용을 발전시킴에 따라 계속해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