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가 올라 얻은 소득에 세금…거래세는 내린다
입력 2020.06.26 (06:36) 수정 2020.06.26 (07: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3년 뒤부터 주식 투자해서 번 돈에 대해서도 세금을 물리기로 했습니다.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는 기본 원칙에 따르겠다는 겁니다.

대신 주식을 사고팔 때 내는 세금은 낮추고, 한쪽에서 이익이 났더라도 다른 쪽에서 손해가 더 크다면 세금을 물리지 않기로 했습니다.

먼저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 주식을 팔 때 양도세를 내는 경우는 크게 두 가집니다.

특정 주식을 10억 원어치 이상 갖고 있거나, 일정 지분율 이상을 가진 대주주 등만 해당합니다.

2023년부터는 그 대상을 넓히겠다는 게 정부 구상입니다.

구체적인 대상은 국내 상장 주식에 투자해 1년에 2천만 원 넘게 수익을 낸 사람입니다.

수익 3억 원 이하는 20%, 3억 원 초과는 25%의 세율이 적용됩니다.

대신 거래할 때 무조건 내야 해 투자자들의 불만이 많았던 거래세는 줄입니다.

현재 0.25%인 거래세율을 2023년엔 0.15%가 되도록 단계적으로 낮추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주식에 1억 원을 투자해 4천만 원을 벌었다면, 지금은 거래세 35만 원만 내면 되지만 2023년부터는 양도세가 더해져 421만 원을 내야 합니다.

큰 틀에서 세금 부과 대상을 거래 자체에서 소득으로 바꾸는 겁니다.

정부는 전체 주식투자자 가운데 상위 5%인 30만 명 정도만 지금보다 세금을 더 내게 될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용범/기획재정부 1차관 : "증권거래세 인하를 병행함으로써 전체 투자자의 95%인 약 570만 명은 지금보다 오히려 세 부담이 경감될 것입니다."]

정부는 또 금융투자소득에 적용되는 불합리한 세금 체계도 손보기로 했습니다.

지금은 펀드에서 수익을 내고, 주식과 채권에서 더 큰 손해를 봐도 이익을 본 펀드에 대해선 세금을 내도록 돼 있는데, 이걸 모두 합친 순이익에 대해서만 세금을 매기는 겁니다.

여기에 그해에 입은 손실을 3년 후까지 넘겨 수익에서 제할 수 있도록 해 중장기 투자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주식 투자가 상대적으로 덜 위험해지는 효과를 충분히 기대해볼 수 있고요. 장기적으로 투자자 유입이라는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국내 주식에 투자한 외국인 투자자는 자국에 이미 세금을 내고 있고, 기관 투자자는 법인세를 내기 때문에 이번 개편안의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주가 올라 얻은 소득에 세금…거래세는 내린다
    • 입력 2020-06-26 06:53:41
    • 수정2020-06-26 07:00:21
    뉴스광장 1부
[앵커]

정부가 3년 뒤부터 주식 투자해서 번 돈에 대해서도 세금을 물리기로 했습니다.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는 기본 원칙에 따르겠다는 겁니다.

대신 주식을 사고팔 때 내는 세금은 낮추고, 한쪽에서 이익이 났더라도 다른 쪽에서 손해가 더 크다면 세금을 물리지 않기로 했습니다.

먼저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 주식을 팔 때 양도세를 내는 경우는 크게 두 가집니다.

특정 주식을 10억 원어치 이상 갖고 있거나, 일정 지분율 이상을 가진 대주주 등만 해당합니다.

2023년부터는 그 대상을 넓히겠다는 게 정부 구상입니다.

구체적인 대상은 국내 상장 주식에 투자해 1년에 2천만 원 넘게 수익을 낸 사람입니다.

수익 3억 원 이하는 20%, 3억 원 초과는 25%의 세율이 적용됩니다.

대신 거래할 때 무조건 내야 해 투자자들의 불만이 많았던 거래세는 줄입니다.

현재 0.25%인 거래세율을 2023년엔 0.15%가 되도록 단계적으로 낮추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주식에 1억 원을 투자해 4천만 원을 벌었다면, 지금은 거래세 35만 원만 내면 되지만 2023년부터는 양도세가 더해져 421만 원을 내야 합니다.

큰 틀에서 세금 부과 대상을 거래 자체에서 소득으로 바꾸는 겁니다.

정부는 전체 주식투자자 가운데 상위 5%인 30만 명 정도만 지금보다 세금을 더 내게 될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용범/기획재정부 1차관 : "증권거래세 인하를 병행함으로써 전체 투자자의 95%인 약 570만 명은 지금보다 오히려 세 부담이 경감될 것입니다."]

정부는 또 금융투자소득에 적용되는 불합리한 세금 체계도 손보기로 했습니다.

지금은 펀드에서 수익을 내고, 주식과 채권에서 더 큰 손해를 봐도 이익을 본 펀드에 대해선 세금을 내도록 돼 있는데, 이걸 모두 합친 순이익에 대해서만 세금을 매기는 겁니다.

여기에 그해에 입은 손실을 3년 후까지 넘겨 수익에서 제할 수 있도록 해 중장기 투자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주식 투자가 상대적으로 덜 위험해지는 효과를 충분히 기대해볼 수 있고요. 장기적으로 투자자 유입이라는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국내 주식에 투자한 외국인 투자자는 자국에 이미 세금을 내고 있고, 기관 투자자는 법인세를 내기 때문에 이번 개편안의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