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정 화천, 해외 입국자로 ‘골머리’
입력 2020.06.26 (08:34) 수정 2020.06.26 (08:34)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화천군에는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화천이 코로나 청정지역이기 때문인데요.

방역 당국은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화천군 외곽의 한 전원주택 단집니다.

방역 담당 공무원이 한 집을 찾아갑니다.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자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이 집의 자가격리자는 미국에서 살다가 코로나가 확산되자, 어머니가 계시는 화천으로 피난을 왔습니다.

화천은 아직 코로나 환자가 나오지 않은 청정지역이기 때문입니다.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 : "강원도 쪽은 확진자들도 없고. (그래서) 심적으로 조금은 위안이 되고. 서울보다는 정신적으로 조금 더 여유가 생기는 것 같더라고요."]

한 사람당 하루 10만 원씩 하는 정부의 격리시설 이용료가 부담스러워 화천을 찾은 자가격리자도 있습니다.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 : "처음엔 시설을 생각을 했었는데 일단 비용도 페이를 해야 되고. 제가 아이들 세 명을 데리고 왔는데. 어린아이도 있고. 시설은 너무 불편할 것 같아서."]
 
올해 3월부터 이달까지 이런 식으로 해외에 있다가 코로나를 피해 화천을 찾은 사람은 모두 69명입니다.

지금도 이 가운데 11명이 남아 있습니다.

혹시라도 질병이 유입되진 않을까 걱정입니다.

실제로 올해 4월엔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자가 화천에 펜션을 잡고, 지인과 접촉을 했다가 방역 당국에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안규정/화천군 보건의료원 보건사업과장 : "화천에 그냥 단순 지인만 있어서. 아니면 연고가 없으신 분들이 오실 경우에는 사실 애착이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관리하기는 약간 힘든 면이 있습니다."]

화천군은 올해 말까지 해외 입국자들의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이들에 대한 점검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입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 청정 화천, 해외 입국자로 ‘골머리’
    • 입력 2020-06-26 08:34:50
    • 수정2020-06-26 08:34:52
    뉴스광장(춘천)
[앵커]

요즘 화천군에는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화천이 코로나 청정지역이기 때문인데요.

방역 당국은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화천군 외곽의 한 전원주택 단집니다.

방역 담당 공무원이 한 집을 찾아갑니다.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자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이 집의 자가격리자는 미국에서 살다가 코로나가 확산되자, 어머니가 계시는 화천으로 피난을 왔습니다.

화천은 아직 코로나 환자가 나오지 않은 청정지역이기 때문입니다.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 : "강원도 쪽은 확진자들도 없고. (그래서) 심적으로 조금은 위안이 되고. 서울보다는 정신적으로 조금 더 여유가 생기는 것 같더라고요."]

한 사람당 하루 10만 원씩 하는 정부의 격리시설 이용료가 부담스러워 화천을 찾은 자가격리자도 있습니다.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 : "처음엔 시설을 생각을 했었는데 일단 비용도 페이를 해야 되고. 제가 아이들 세 명을 데리고 왔는데. 어린아이도 있고. 시설은 너무 불편할 것 같아서."]
 
올해 3월부터 이달까지 이런 식으로 해외에 있다가 코로나를 피해 화천을 찾은 사람은 모두 69명입니다.

지금도 이 가운데 11명이 남아 있습니다.

혹시라도 질병이 유입되진 않을까 걱정입니다.

실제로 올해 4월엔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자가 화천에 펜션을 잡고, 지인과 접촉을 했다가 방역 당국에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안규정/화천군 보건의료원 보건사업과장 : "화천에 그냥 단순 지인만 있어서. 아니면 연고가 없으신 분들이 오실 경우에는 사실 애착이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관리하기는 약간 힘든 면이 있습니다."]

화천군은 올해 말까지 해외 입국자들의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이들에 대한 점검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입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