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경기서 대포 4방’ 박병호, 홈런왕 경쟁은 ‘이제부터’
입력 2020.06.26 (09:40) 연합뉴스
프로야구 홈런왕 경쟁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잠잠하던 '거포' 박병호(34·키움 히어로즈)가 홈런 레이스에 본격적으로 가세하면서 최고의 슬러거 자존심이 걸린 타이틀 경쟁에 불이 붙었다.

박병호는 지난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4-5로 뒤진 9회 초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LG는 1사 2, 3루에서 3번 이정후를 거르고 앞선 타석까지 3타수 무안타에 그친 4번 박병호를 선택했다.

자존심이 상한 박병호는 LG 마무리 정우영의 2구째 시속 145.5㎞짜리 바깥쪽 직구를 밀어쳐서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박병호의 그랜드슬램에 힘입어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은 키움은 LG를 8-5로 꺾고 8연승을 질주했다.

박병호는 올해 슬럼프가 길었다.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박병호는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유일하게 1할대 타율(0.197)을 기록했다.

손혁 키움 감독은 고민 끝에 17일 박병호를 부상자명단에 올렸다. 허리와 손목 통증을 이유로 댔지만 재정비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사흘간 마음을 정리하고 돌아온 박병호는 완전히 달라져 있었다.

그는 20일 SK 와이번스전부터 25일 LG와의 더블헤더 2차전까지 5경기에서 홈런 4방을 터트렸다.

그중 홈런 3개가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잠실구장에서 나왔다. 박병호의 타격감이 완벽하게 올라왔다는 증거다.

박병호는 시즌 홈런 11개로 어느새 홈런 부문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이 부문 1위인 kt wiz의 멜 로하스 주니어(15개)와 격차는 4개로 좁혔다.

공동 2위인 로베르토 라모스(LG)·나성범(NC·이상 13개)과의 간격은 이제 2개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진출 전 4년 연속(2012∼2015) 홈런왕에 올랐고, 국내 복귀 첫 시즌이었던 2018년에는 홈런 2위(43개)를 차지했다.

두산 베어스 김재환(44개)에게 1개 차로 밀려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하지만 박병호는 지난 시즌 홈런 33개를 기록하며 4년 만에 홈런왕을 탈환했다.

지난해 박병호는 고질적인 손목 통증과 새 공인구 적응 문제로 인해 힘든 전반기를 보낸 끝에 홈런왕에 올랐다.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지듯 올 시즌에도 시련을 극복한 박병호가 개인 통산 6번째 홈런왕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5경기서 대포 4방’ 박병호, 홈런왕 경쟁은 ‘이제부터’
    • 입력 2020-06-26 09:40:12
    연합뉴스
프로야구 홈런왕 경쟁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잠잠하던 '거포' 박병호(34·키움 히어로즈)가 홈런 레이스에 본격적으로 가세하면서 최고의 슬러거 자존심이 걸린 타이틀 경쟁에 불이 붙었다.

박병호는 지난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4-5로 뒤진 9회 초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LG는 1사 2, 3루에서 3번 이정후를 거르고 앞선 타석까지 3타수 무안타에 그친 4번 박병호를 선택했다.

자존심이 상한 박병호는 LG 마무리 정우영의 2구째 시속 145.5㎞짜리 바깥쪽 직구를 밀어쳐서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박병호의 그랜드슬램에 힘입어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은 키움은 LG를 8-5로 꺾고 8연승을 질주했다.

박병호는 올해 슬럼프가 길었다.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박병호는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유일하게 1할대 타율(0.197)을 기록했다.

손혁 키움 감독은 고민 끝에 17일 박병호를 부상자명단에 올렸다. 허리와 손목 통증을 이유로 댔지만 재정비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사흘간 마음을 정리하고 돌아온 박병호는 완전히 달라져 있었다.

그는 20일 SK 와이번스전부터 25일 LG와의 더블헤더 2차전까지 5경기에서 홈런 4방을 터트렸다.

그중 홈런 3개가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잠실구장에서 나왔다. 박병호의 타격감이 완벽하게 올라왔다는 증거다.

박병호는 시즌 홈런 11개로 어느새 홈런 부문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이 부문 1위인 kt wiz의 멜 로하스 주니어(15개)와 격차는 4개로 좁혔다.

공동 2위인 로베르토 라모스(LG)·나성범(NC·이상 13개)과의 간격은 이제 2개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진출 전 4년 연속(2012∼2015) 홈런왕에 올랐고, 국내 복귀 첫 시즌이었던 2018년에는 홈런 2위(43개)를 차지했다.

두산 베어스 김재환(44개)에게 1개 차로 밀려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하지만 박병호는 지난 시즌 홈런 33개를 기록하며 4년 만에 홈런왕을 탈환했다.

지난해 박병호는 고질적인 손목 통증과 새 공인구 적응 문제로 인해 힘든 전반기를 보낸 끝에 홈런왕에 올랐다.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지듯 올 시즌에도 시련을 극복한 박병호가 개인 통산 6번째 홈런왕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