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속옷세탁 숙제’ 교사 파면 청원에 “엄정 조치”
입력 2020.06.26 (11:24) 수정 2020.06.26 (11:25) 정치
학생들에게 속옷 세탁 숙제를 내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은 울산 초등학교 교사의 성희롱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가 앞으로 교사의 성 비위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교육비서관은 오늘(26일)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속옷 세탁 과제 낸 초등학교 교사 파면' 국민청원에 답하면서 "교원 성 비위에 미온적으로 대응하는 교육청에는 엄정한 조치가 이뤄지도록 중앙부처가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청원은 지난 4월 28일부터 한 달간 22만 5천여 명의 동의를 받았습니다.

해당 교사는 지난달 파면됐고, 울산지방경찰청은 이달 22일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교사에 대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박 비서관은 "울산교육청은 간부급 공무원을 대상으로 성 인지 감수성 교육을 했고, 모든 교직원과 관리자에게도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7월까지 관내 학교 성희롱 실태를 조사해 유사 사안이 재발하지 않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학교 현장의 성희롱·성폭력을 근절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희롱을 한 교원 징계를 최소 견책에서 정직 수준으로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교원의 성 비위 사건에 엄정히 대처하도록 관련 법령과 제도를 지속해서 정비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해 교육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靑, ‘속옷세탁 숙제’ 교사 파면 청원에 “엄정 조치”
    • 입력 2020-06-26 11:24:43
    • 수정2020-06-26 11:25:46
    정치
학생들에게 속옷 세탁 숙제를 내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은 울산 초등학교 교사의 성희롱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가 앞으로 교사의 성 비위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교육비서관은 오늘(26일)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속옷 세탁 과제 낸 초등학교 교사 파면' 국민청원에 답하면서 "교원 성 비위에 미온적으로 대응하는 교육청에는 엄정한 조치가 이뤄지도록 중앙부처가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청원은 지난 4월 28일부터 한 달간 22만 5천여 명의 동의를 받았습니다.

해당 교사는 지난달 파면됐고, 울산지방경찰청은 이달 22일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교사에 대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박 비서관은 "울산교육청은 간부급 공무원을 대상으로 성 인지 감수성 교육을 했고, 모든 교직원과 관리자에게도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7월까지 관내 학교 성희롱 실태를 조사해 유사 사안이 재발하지 않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학교 현장의 성희롱·성폭력을 근절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희롱을 한 교원 징계를 최소 견책에서 정직 수준으로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교원의 성 비위 사건에 엄정히 대처하도록 관련 법령과 제도를 지속해서 정비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해 교육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