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벌집촌·외국인 근로자 기숙사 방역 취약…다음달까지 인력사무소 등 점검
입력 2020.06.26 (11:41) 수정 2020.06.26 (11:48) 사회
정부가 외국인 근로자 거주공간과 작업 환경을 점검해 취약한 방역 상황을 확인하고 조치에 나섰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26일) 오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방역 사각지대를 발굴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의 거주 공간과 작업 환경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점검 결과, 이른바 '벌집촌'이라고 불리는 외국인 거주 밀집지역은 한 개 주택에 10명 또는 20명이 거주하며, 시설과 공용 물품 소독이 잘 이뤄지지 않고, 예방 수칙 안내문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법무부 등 관계부처와 시민단체 등은 다음 달부터 전국 외국인 밀집 시설을 점검하고 물품 지원을 하는 한편, 불법체류 외국인을 위한 '선별 검사 비용과 통보 의무 면제제도' 등에 대해 홍보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또, 493개 사업장에서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 시설을 점검한 결과 167개 사업장에서 과밀과 방역소독 미실시 등 249건의 취약 요소를 확인해 개선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365개 외국인 밀집 산업단지 내 7,499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방역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방역 사각지대를 파악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통역원을 활용한 유선 실태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국인 기숙사 관련 방역 점검 항목은 발열 검사와 소독 용품 비치 여부, 그리고 증상 의심자를 귀가 조치하고 진단검사 받도록 하는지 등 입니다.

정부는 또, 다음 달 24일까지 한 달동안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새벽 인력시장과인력사무소를 점검해 대기소 내에서 거리두기를 하는지, 마스크 착용을 하는지 등 방역 상황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벌집촌·외국인 근로자 기숙사 방역 취약…다음달까지 인력사무소 등 점검
    • 입력 2020-06-26 11:41:19
    • 수정2020-06-26 11:48:15
    사회
정부가 외국인 근로자 거주공간과 작업 환경을 점검해 취약한 방역 상황을 확인하고 조치에 나섰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26일) 오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방역 사각지대를 발굴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의 거주 공간과 작업 환경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점검 결과, 이른바 '벌집촌'이라고 불리는 외국인 거주 밀집지역은 한 개 주택에 10명 또는 20명이 거주하며, 시설과 공용 물품 소독이 잘 이뤄지지 않고, 예방 수칙 안내문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법무부 등 관계부처와 시민단체 등은 다음 달부터 전국 외국인 밀집 시설을 점검하고 물품 지원을 하는 한편, 불법체류 외국인을 위한 '선별 검사 비용과 통보 의무 면제제도' 등에 대해 홍보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또, 493개 사업장에서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 시설을 점검한 결과 167개 사업장에서 과밀과 방역소독 미실시 등 249건의 취약 요소를 확인해 개선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365개 외국인 밀집 산업단지 내 7,499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방역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방역 사각지대를 파악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통역원을 활용한 유선 실태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국인 기숙사 관련 방역 점검 항목은 발열 검사와 소독 용품 비치 여부, 그리고 증상 의심자를 귀가 조치하고 진단검사 받도록 하는지 등 입니다.

정부는 또, 다음 달 24일까지 한 달동안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새벽 인력시장과인력사무소를 점검해 대기소 내에서 거리두기를 하는지, 마스크 착용을 하는지 등 방역 상황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