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취재]① 핵심 기술 속속 국산화…기술자립 속도
입력 2020.06.26 (12:09)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 달이면 일본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수출 규제를 강화한 지 1년이 되는데요,

그동안 정부가 소재와 부품, 장비 국산화에 주력하면서 첨단 센서와 반도체 장비 중심으로 기술 자립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집중 취재, 먼저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방역의 필수품인 적외선 열 영상 카메라입니다.

인체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을 감지해 체온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부품을 전량 수입에 의존해왔던 첨단 센서 장비지만,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나노종합기술원의 기술이전을 받아 한 중소기업이 처음 사업화에 성공했습니다.

[남용현/제조업체 대표 : "거의 90% 이상 수입하고 있고요, 그래서 금액으로 4천억 원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그 시장을 빠르게 대체할 수 있지 않을까..."]

반도체 분야에서도 성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일본의 대표 수출 규제 품목인 초고순도 불화수소가 최근 국내 기술로 양산에 들어간 데 이어, 메모리 반도체에 전자회로를 새길 때 필요한 하드마스크 소재도 민간 기업과 나노종합기술원의 협업으로 일본 제품을 대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연간 천 5백억 원 규모의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됩니다.

[이조원/나노종합기술원장 : "좋은 제품을 우리가 스스로 공급함으로써 국제 자립화도 이루면서 더 경쟁력 있는 국가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지요."]

과기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나노종합기술원에 국내 첫 12인치 반도체 시험 시설을 구축해, 반도체 소재·부품의 성능 평가도 모두 국내에서 처리할 방침입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충격을 이겨내고, 국가 전략 산업에서 기술 자립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집중취재]① 핵심 기술 속속 국산화…기술자립 속도
    • 입력 2020-06-26 12:09:37
    930뉴스(대전)
[앵커]

다음 달이면 일본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수출 규제를 강화한 지 1년이 되는데요,

그동안 정부가 소재와 부품, 장비 국산화에 주력하면서 첨단 센서와 반도체 장비 중심으로 기술 자립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집중 취재, 먼저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방역의 필수품인 적외선 열 영상 카메라입니다.

인체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을 감지해 체온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부품을 전량 수입에 의존해왔던 첨단 센서 장비지만,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나노종합기술원의 기술이전을 받아 한 중소기업이 처음 사업화에 성공했습니다.

[남용현/제조업체 대표 : "거의 90% 이상 수입하고 있고요, 그래서 금액으로 4천억 원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그 시장을 빠르게 대체할 수 있지 않을까..."]

반도체 분야에서도 성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일본의 대표 수출 규제 품목인 초고순도 불화수소가 최근 국내 기술로 양산에 들어간 데 이어, 메모리 반도체에 전자회로를 새길 때 필요한 하드마스크 소재도 민간 기업과 나노종합기술원의 협업으로 일본 제품을 대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연간 천 5백억 원 규모의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됩니다.

[이조원/나노종합기술원장 : "좋은 제품을 우리가 스스로 공급함으로써 국제 자립화도 이루면서 더 경쟁력 있는 국가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지요."]

과기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나노종합기술원에 국내 첫 12인치 반도체 시험 시설을 구축해, 반도체 소재·부품의 성능 평가도 모두 국내에서 처리할 방침입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충격을 이겨내고, 국가 전략 산업에서 기술 자립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