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장 사퇴 “정부 책임”…산업부 “차질없이 추진”
입력 2020.06.26 (15:29) 수정 2020.06.26 (15:46) 경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장이 사퇴하며 정부가 파행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차기 위원장을 선임하겠다고 했습니다.

정정화 재검토위원장은 오늘(26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화가 임박한 월성원전 임시저장시설 확충에만 급급하다는 탈핵 진영의 우려를 불식시키지 못했다"며 "애초 판을 잘못 짠 일차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재검토위를 구성할 때부터 대표성을 확보하지 못한 채 공론화가 진행됐다"면서 "탈핵시민계를 포함해 이해 당사자들이 포괄적으로 참여하는 논의 구조로 판을 다시 짜야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틀 전 회의에서 공론화를 계속할지 논의한 결과, 당시 참석 위원 9명 중 6명이 '그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저를 포함한 나머지 3명은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정 위원장의 평가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산업부는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해왔다며 "탈핵 시민사회계가 공론화 과정에 참여를 거부하고 토론장 밖에서 불공정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산업부는 위원회 운영 규정에 따라 차기 위원장을 호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장 사퇴 “정부 책임”…산업부 “차질없이 추진”
    • 입력 2020-06-26 15:29:20
    • 수정2020-06-26 15:46:45
    경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장이 사퇴하며 정부가 파행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차기 위원장을 선임하겠다고 했습니다.

정정화 재검토위원장은 오늘(26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화가 임박한 월성원전 임시저장시설 확충에만 급급하다는 탈핵 진영의 우려를 불식시키지 못했다"며 "애초 판을 잘못 짠 일차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재검토위를 구성할 때부터 대표성을 확보하지 못한 채 공론화가 진행됐다"면서 "탈핵시민계를 포함해 이해 당사자들이 포괄적으로 참여하는 논의 구조로 판을 다시 짜야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틀 전 회의에서 공론화를 계속할지 논의한 결과, 당시 참석 위원 9명 중 6명이 '그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저를 포함한 나머지 3명은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정 위원장의 평가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산업부는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해왔다며 "탈핵 시민사회계가 공론화 과정에 참여를 거부하고 토론장 밖에서 불공정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산업부는 위원회 운영 규정에 따라 차기 위원장을 호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