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日 ‘독도 조업’ 동영상에 “부당한 주장에 단호히 대응”
입력 2020.06.26 (16:59) 수정 2020.06.26 (17:53) 정치
일본 외무성 산하 일본국제문제연구소가 1905년 이전부터 일본인이 독도에서 조업했다는 증언이 담긴 동영상을 오늘(26일) 인터넷에 공개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는 "부당한 주장에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 고유 영토"라며 "일본 측의 시도는 확고한 영토 주권에 어떠한 영향도 미칠 수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민간인이 경제적 이익을 위해 조업을 했더라도 그 자체로 영유권 주장의 근거가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는 한편, 대한민국 독도 영토주권의 정당성과 일본 측 주장의 허구성을 국제 사회에 지속해서 알려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동북아역사재단에서는 동영상의 상세 내용을 분석하는 동시에 추가 대응 방향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일본 외무성 산하 일본국제문제연구소는 1905년 독도가 일본 시마네현에 편입되기 전부터 일본인 어부들이 독도 주변에서 조업했다는 증언이 담긴 14분 분량의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日 ‘독도 조업’ 동영상에 “부당한 주장에 단호히 대응”
    • 입력 2020-06-26 16:59:12
    • 수정2020-06-26 17:53:50
    정치
일본 외무성 산하 일본국제문제연구소가 1905년 이전부터 일본인이 독도에서 조업했다는 증언이 담긴 동영상을 오늘(26일) 인터넷에 공개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는 "부당한 주장에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 고유 영토"라며 "일본 측의 시도는 확고한 영토 주권에 어떠한 영향도 미칠 수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민간인이 경제적 이익을 위해 조업을 했더라도 그 자체로 영유권 주장의 근거가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는 한편, 대한민국 독도 영토주권의 정당성과 일본 측 주장의 허구성을 국제 사회에 지속해서 알려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동북아역사재단에서는 동영상의 상세 내용을 분석하는 동시에 추가 대응 방향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일본 외무성 산하 일본국제문제연구소는 1905년 독도가 일본 시마네현에 편입되기 전부터 일본인 어부들이 독도 주변에서 조업했다는 증언이 담긴 14분 분량의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