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 구성 협상 끝내 결렬…박 의장 “다음 주 추경 처리”
입력 2020.06.26 (17:05) 수정 2020.06.26 (17:1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상임위원장 추가 선출을 위해 민주당이 요구했던 본회의가 결국 오늘, 열리지 않게 됐습니다.

상임위원장을 뽑아야 코로나 3차 추경도 처리할 수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국회 취재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박혜진 기자, 오늘 본회의가 결국 안 열렸네요?

[기자]

네, 한다, 만다 설왕설래 끝에 결국 미뤄졌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오늘 2시에 본회의를 열 것이라고 자체 일정을 공지하기도 했는데, 박병석 국회의장은 2시간 반이 지난 4시 반쯤 오늘 회의를 열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여야가 한 치도 물러남 없이 같은 입장만 반복하자, 주말동안 협상을 더 하라는 건데, 이번 주를 넘기고 29일에 본회의를 열겠다고 했습니다.

앞서 박 의장은 여야 원내대표를 불러 오전에 대화를 나눴고, 오후에도 2시간 가량 원 구성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핵심 쟁점인 국회 법사위를 여야가 번갈아 맡는 방안 등이 논의됐지만, 의견 차이로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협상을 종일 했는데도, 전혀 진척이 없었던 거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양 당이 협상을 했는데도 한치의 물러섬도 없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상황이다보니, 결국, 박 의장 결단만 남았는데 협상을 더 촉구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은 겁니다.

민주당은 오늘 반드시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해서 6월 국회 내 3차 추경을 처리 하겠다는 입장이이었습니다.

박 의장을 찾아서도 나머지 12개 상임위를 오늘 모두 뽑아달라고 요청을 했고, 무조건 본회의를 열고 추경 심사 하겠다고 했습니다.

통합당은 법사위원장 없이는 다른 상임위를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계속 고수했습니다.

박 의장에게 법사위를 분리하거나, 2년씩 나눠 갖는 안을 설득해 달라고 요청했고, 진전이 없으면 본회의가 열려도 전원 불참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상태였습니다.

박 의장이 이번 회기내에는 반드시 추경을 처리하겠다고 강조한 만큼 주말동안 여야 막판 협상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원 구성 협상 끝내 결렬…박 의장 “다음 주 추경 처리”
    • 입력 2020-06-26 17:08:42
    • 수정2020-06-26 17:12:46
    뉴스 5
[앵커]

상임위원장 추가 선출을 위해 민주당이 요구했던 본회의가 결국 오늘, 열리지 않게 됐습니다.

상임위원장을 뽑아야 코로나 3차 추경도 처리할 수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국회 취재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박혜진 기자, 오늘 본회의가 결국 안 열렸네요?

[기자]

네, 한다, 만다 설왕설래 끝에 결국 미뤄졌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오늘 2시에 본회의를 열 것이라고 자체 일정을 공지하기도 했는데, 박병석 국회의장은 2시간 반이 지난 4시 반쯤 오늘 회의를 열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여야가 한 치도 물러남 없이 같은 입장만 반복하자, 주말동안 협상을 더 하라는 건데, 이번 주를 넘기고 29일에 본회의를 열겠다고 했습니다.

앞서 박 의장은 여야 원내대표를 불러 오전에 대화를 나눴고, 오후에도 2시간 가량 원 구성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핵심 쟁점인 국회 법사위를 여야가 번갈아 맡는 방안 등이 논의됐지만, 의견 차이로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협상을 종일 했는데도, 전혀 진척이 없었던 거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양 당이 협상을 했는데도 한치의 물러섬도 없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상황이다보니, 결국, 박 의장 결단만 남았는데 협상을 더 촉구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은 겁니다.

민주당은 오늘 반드시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해서 6월 국회 내 3차 추경을 처리 하겠다는 입장이이었습니다.

박 의장을 찾아서도 나머지 12개 상임위를 오늘 모두 뽑아달라고 요청을 했고, 무조건 본회의를 열고 추경 심사 하겠다고 했습니다.

통합당은 법사위원장 없이는 다른 상임위를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계속 고수했습니다.

박 의장에게 법사위를 분리하거나, 2년씩 나눠 갖는 안을 설득해 달라고 요청했고, 진전이 없으면 본회의가 열려도 전원 불참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상태였습니다.

박 의장이 이번 회기내에는 반드시 추경을 처리하겠다고 강조한 만큼 주말동안 여야 막판 협상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