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안산 집단 식중독’ 유치원 검찰에 고발
입력 2020.06.26 (18:38) 수정 2020.06.26 (19:30) 사회
경기도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건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해당 유치원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은 집단 식중독 사태와 관련해 해당 유치원이 식품위생법 위반 및 업무상과실치상 등 죄를 범했다는 내용을 담은 고발장을 수원지검 안산지청에 제출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고발장에서 "현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나, '보존식'이 없는 상태에서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에, 수사권이 없는 보건당국이 아닌 검찰이 이 사건에 수사력을 투입하여 강제수사를 포함한 실질적인 수단으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고발 취지를 밝혔습니다.

또 "특히 피고발인 유치원과 식자재 납품업체의 장부, 조리 안내서 등의 자료는 반드시 조속히 확보가 필요하며, 조리사들에 대한 인적조사도 필수적으로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증거 수집의 '골든타임'을 놓치거나, 피고발인 유치원에 고의 또는 과실이 없다고 하거나,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이 사건 피해와 인과관계 입증이 불가능하다는 등 선입견을 가지고 섣불리 사건을 덮어버리면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경기도 안산 상록구에 위치한 이 유치원에서는 지난 12일 이후 원아들이 식중독 증상을 보이기 시작해, 현재까지 102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이고 있고, 특히 `용혈성 요독증후군` 이른바 `햄버거병` 진단을 받은 어린이도 15명에 달하는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시민단체, ‘안산 집단 식중독’ 유치원 검찰에 고발
    • 입력 2020-06-26 18:38:35
    • 수정2020-06-26 19:30:33
    사회
경기도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건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해당 유치원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은 집단 식중독 사태와 관련해 해당 유치원이 식품위생법 위반 및 업무상과실치상 등 죄를 범했다는 내용을 담은 고발장을 수원지검 안산지청에 제출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고발장에서 "현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나, '보존식'이 없는 상태에서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에, 수사권이 없는 보건당국이 아닌 검찰이 이 사건에 수사력을 투입하여 강제수사를 포함한 실질적인 수단으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고발 취지를 밝혔습니다.

또 "특히 피고발인 유치원과 식자재 납품업체의 장부, 조리 안내서 등의 자료는 반드시 조속히 확보가 필요하며, 조리사들에 대한 인적조사도 필수적으로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증거 수집의 '골든타임'을 놓치거나, 피고발인 유치원에 고의 또는 과실이 없다고 하거나,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이 사건 피해와 인과관계 입증이 불가능하다는 등 선입견을 가지고 섣불리 사건을 덮어버리면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경기도 안산 상록구에 위치한 이 유치원에서는 지난 12일 이후 원아들이 식중독 증상을 보이기 시작해, 현재까지 102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이고 있고, 특히 `용혈성 요독증후군` 이른바 `햄버거병` 진단을 받은 어린이도 15명에 달하는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